[신년사] 정영채 NH투자證 사장 “고객 맞춤형 서비스 강화할 것”

이민지 기자입력 : 2020-01-02 08:00

[사진=NH투자증권]


정영채 NH투자증권 사장이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선 고객을 위한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고객의 수요(니즈)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해 새로운 관계를 수립해야 나가야 한다는 의미다.

정 사장은 2일 신년사를 통해 “자본과 리스크를 사용하는 영업으로는 성장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객을 우선으로 하는 새로운 성장 방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금리 환경과 길어진 노후로 고객들은 현명한 자산관리에 대해 고민을 하고 있다”며 “기업 고객들도 자본조달뿐만 아니라 신사업 개척 과정에서 새로운 딜을 만들어 낼 수 있는 전략적 파트너 역할을 기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를 위해 그는 “거래를 일으키는 브로커(Broker)가 아닌 고객이 신뢰하고 찾는 어드바이저(Advisor)가 돼야 한다”며 “개별 고객의 니즈를 명확하게 파악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안할 수 있는 유능한 해결사가 되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무엇보다 디지털 채널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사장은 “앞으로 단순 금융투자업계에선 중개 시장 뿐만 아니라 기업금융 시장도 디지털 서비스로 대체될 것”이라며 “고객이 선호도를 키워가고 있는 디지털 채널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예컨대 고객은 원하는 때에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경제적인 가격에 디지털 서비스를 누릴 수 있어야 한다는 뜻이다.

또 고객에게 맞는 적합한 상품과 솔루션을 갖추기 위해선 자금운용한도(북·book)의 기준을 새롭게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전사적으로 52조에 달하는 북을 사용하는데, 그간 운용 손익의 크기로만 북 비즈니스를 바라봤다면 앞으로는 인풋의 수준과 기회비용도 함께 고려돼야 한다”며 “지금보다 스펙트럼은 넓히되 정교해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정 사장은 “당장의 수익 기회를 뒤로 미루고 미래를 위해 고객을 위한 서비스를 제공하려 한다”며 “고객이 바라고 필요로 하는 목표를 이룰 수 있는 파트너가 될 수 있는 역량과 시스템을 만들어 가겠다”고 설명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