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객 입장에서 성실하고 신속한 배상 주문
  • 소비자보호 위한 '자산관리 영업 윤리강령' 선포

[사진=우리은행 제공]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은 23일 파생결합상품(DLF) 배상과 관련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강력히 주문했다.

손 행장은 새로 선임된 25명의 신임 본부장을 포함한 전국 영업본부장 회의를 소집해 연말 마무리 영업에 대한 당부와 함께 내년도 경영 방향에 대해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손 행장은 내년 경영목표인 '신뢰·혁신·효율' 달성을 위해 은행의 모든 제도와 시스템을 고객 입장에서 재점검하고 혁신해 나갈 것임을 강조했다. 20년 만에 변경되는 성과평가(KPI) 제도의 조기 정착을 위해 영업본부장의 역할과 새로운 리더십을 당부했다.

특히, 고객신뢰 회복의 첫걸음은 피해 고객에 대한 성실하고 신속한 배상이라고 강조하면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안을 적극 수용할 것임을 밝혔다. 고객의 입장을 적극 반영하고, 고객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추가적으로 다양한 방안을 강구하는 등 최선을 다해 배상에 임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고객신뢰 회복을 위해 영업현장의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 일부 영업본부장들은 분조위 배상이 끝나더라도 고객 피해가 남은 만큼 영업본부장 이상 임직원들이 급여를 일부 반납해 소비자보호기금을 만들자는 제안을 했다. 손 행장은 법률적 이슈 등을 고려해 이를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

한편, 우리은행은 지난 10월 '자산관리 비즈 혁신방안'을 발표한 데 이어 이날 소비자보호를 위한 '자산관리 영업 윤리강령'을 선포하고 영업현장 직원들이 실천다짐 서약서를 손 행장에게 직접 전달하는 행사를 가졌다.
 

[사진=우리은행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