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시, 내년 1월말까지 시가지 야간경관조명‘반짝반짝’

(보령)허희만 기자입력 : 2019-12-16 10:05
- 지역상권 활성화와 더불어 화려하고 환상적인 분위기 연출

충남 보령시가지 야간경관 조명 모습. [사진=보령시제공]

충남 보령시는 연말연시를 맞아 시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내년 1월 말까지 시가지 가로수 및 녹지대에 야간 경관조명을 조성해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시가지 야간경관 조명은 다사다난했던 한해를 돌아보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는 분위기를 조성해 시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는 한편, 반짝거리는 불빛을 이용한 시각적인 즐거움과 아름다움을 발산하면서 주변 상권 활성화에도 도움을 주려는 것이다.

시는 동대동 사거리에서 한내로터리 구간과 인근 녹지대 4개소에 토끼와 별, 달, 대형트리 등 조형물을 조성했다. 녹지대 과목 및 교목에는 발광다이오드(LED) 투광기로 8가지의 색상을 표현해 야간 관광명소로도 인기를 끌 것으로 기대된다.

김동일 보령시장은 “연말연시를 맞아 도심에 활력을 불어넣으면서, 야간 시간대 시민들이 가족과 연인, 친구와 소중한 추억을 담을 수 있도록 경관을 조성한 것”이라며 “시가지 장식 조명을 통해 인근의 지역 상권도 살아나고 한해를 잘 마무리하는 의미 있는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