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故 구자경 회장, 모든 짐 내려놓고 편히 잠들길"

임애신 기자입력 : 2019-12-15 11:25
허창수 회장은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15일 고(故) 구자경 LG 명예회장에 대해 "산업화의 기틀을 만들었던 선도적인 기업가였다"고 추모했다.

전경련은 이날 허창수 회장 명의의 추도사를 내고 "고인의 발자국은 한국 경제발전의 한가운데 뚜렷이 남아있다"며 "모든 짐을 다 내려놓고 편안히 잠드시기 바란다"고 고인을 기렸다.

최근 GS그룹 회장에서 명예회장으로 경영에서 물러난 허 회장은 할아버지(구인회-허만정)와 아버지(구자경-허준구) 세대에 이어 구씨 일가와 3대째 동업자 관계를 맺은 인연이 있다.

허창수 회장은 추도사에서 "갑자기 들려온 비통한 소식에 황망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회장님의 따뜻한 미소를 다시 볼 수 없다는 생각에 하늘이 원망스럽게 느껴진다"고 전했다.

그는 "구 명예회장이 한국에 제조산업이 태동할 무렵부터 직원들과 동고동락하면서 전자, 화학 산업의 주춧돌을 놨다며 "연구개발이라는 단어조차 생소했던 시절, 혁신적인 기술에 투자를 아끼지 않았다"고 기억했다.
 
허 회장은 고인이 전경련 회장으로 경제계를 이끌고, 한일 재계 회의 등 민간경제 외교 활동으로 한국의 위상을 높이는 데도 기여했다고 회고했다.

허 회장은 "고인이 형편이 어려워 학업이 어려운 이들에게 배려의 손길을 내밀었다"며 "문화재단, 아트센터 등을 설립해 대한민국의 문화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린 공로도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한국 경제가 점점 더 어려워지고 각국이 국익을 우선시하며 무역 전쟁을 벌이고 있는 지금 미래에도 기술과 인재가 최우선이라고 말하던 고인의 말이 더욱 크게 다가온다"며 "더는 뵐 수 없는 현실이 야속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허창수 회장 [사진=GS그룹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