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미국 미주리 공장에 1조7천억원 투자…"차세대 픽업 생산"

백준무 기자입력 : 2019-12-15 11:12
미국의 최대 자동차 회사인 제너럴모터스(GM)가 차세대 '미니사이즈' 픽업트럭 생산을 위해 미주리주 공장에 총 15억 달러(약 1조7580억원)를 투자한다.

14일(현지시간) 미 CNBC 방송과 AP통신 등에 따르면 GM은 전날 미주리주 웬츠빌 공장에서 픽업트럭인 쉐보레 콜로라도와 GMC 캐년의 차세대 버전을 생산하기 위한 이 같은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15억 달러 가운데 10억 달러는 웬츠빌 공장의 확장과 업그레이드에 사용된다. 나머지 5억 달러는 웬츠빌 공장에 부품을 납품하는 외부 협력업체의 기계 등 재정비에 투입될 예정이다.

앞서 GM 노조는 지난 10월 말 약 6주간에 걸쳐 진행됐던 파업을 끝냈다. 이번 투자는 미국 내 공장에 총 77억달러를 투자하겠다는 노사합의의 일환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GM은 차세대 쉐보레 콜로라도와 GMC 캐년이 언제부터 생산될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마크 로이스 GM 사장은 "성장 지역에서의 투자와 우리의 미국 내 제조 기반을 강화하기 위한 포괄적 전략의 일환"이라면서 "자사는 어떤 다른 자동차업체들보다 더 많은 픽업트럭을 팔고 있고, 우리의 힘을 보강할 공격적인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마크 로이스 제너럴모터스(GM) 사장[사진=UPI·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