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11월 한국주식 매도액 신흥국 중 최다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2-12 08:43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외국인 투자자들이 신흥국 가운데 한국 주식을 가장 많이 판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유안타증권에 따르면 지난달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30억2500만달러를 팔아치웠다. 주요 10개 신흥국 순매도액 중 가장 큰 규모다.
 
한국 다음으로는 브라질 주식(-21억1500만달러)을 많이 팔았고 이어 인도네시아(-4억9300만달러), 필리핀(-2억5900만달러), 태국(-2억5500만달러) 등 순으로 순매도액이 컸다.
 
반대로 인도는 31억5000만달러 순매수를 보였고 대만 19억6000만달러, 파키스탄 900만달러 각각 매수 우위였다.
 
이달 들어서도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팔자'가 이어졌다. 이달 첫 주 한국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는 6억8200만달러어치 팔아치워 순매도 규모는 10개국 중 1위였다.
 
한국 증시에서만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가 두드러진 것은 지난달 단행된 MSCI 지수 정기 변경에 따른 영향이 가장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26일 MSCI는 중국A주(중국 본토 증시 상장주식)의 EM 지수 3차 편입에 따른 지수 정기 변경을 단행했다.
 
이에 따라 EM 지수 내 한국 기업 비중이 줄게 돼 MSCI의 이벤트 전부터 한국 증시에서 글로벌 자금이 꾸준히 빠져나간 것이다.
 
코스피시장에서는 외국인 투자자가 지난달 7일부터 이달 5일까지 21거래일 연속으로 '팔자' 행진을 벌였다.
 
또 북미 간 강경 대치가 이어지며 한반도를 둘러싼 지정학적 리스크가 다시 부각된 점도 악재로 꼽힌다.
 
민병규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올해 들어 외국인 매도가 두드러진 것은 5월(-2조4000억원), 8월(-2조3000억원), 11월(-3조2000억원)인데 MSCI 지수의 중국A주 편입 비중이 높아진 시기와 겹친다"고 진단했다.
 
다만 그는 "반대로 비중 조절이 일단락된 것은 향후 외국인 수급 기대 요인이 될 것"이라며 "2013년 뱅가드그룹의 벤치마크 변경 당시 비중 조절이 진행된 6개월간 외국인은 10조원 순매도했지만 이후 6개월 동안에는 13조2천억원 순매수하며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