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FOMC, 대중관세 앞두고 관망세…4거래일 만에 하락

배인선 기자입력 : 2019-12-10 06:38
다우지수 0.38%↓ S&P 0.32%↓
뉴욕증시는 9일(현지시각) 미국의 대중 관세 부과,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등 굵직한 이벤트를 앞두고 경계감이 짙은 모습이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이날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05.46포인트(0.38%) 급락한 2만7909.60에 마감했다. 4거래일 만에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S&P500지수도 9.95포인트(0.32%) 내린 3135.96을, 나스닥지수는 34.70포인트(0.40%) 떨어진 8621.83에 각각 거래를 닫았다. 

시장의 관심은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소식에 집중되는 모습이다. 미국이 중국과 1단계 무역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오는 15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1560억 달러어치에 15% 관세를 물리겠다고 경고해왔기 때문. 시장은 막판 극적 타결까지는 못하더라도 협상 지속을 조건으로 한 추가 관세 보류에 기대를 거는 모습이다. 하지만 합의 불발에 따른 폭탄 관세가 부과될 경우 시장은 크게 실망할 수 있다.

게다가 이날 중국 정부가 정부 기관 및 공공기관에서 외국산 컴퓨터와 소프트웨어를 퇴출하라고 지시했다는 소식이 나오며 시장은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이에 따라 HP와 델, 마이크로소프트 등 주요 미국 기업이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10~11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 회의 역시 월가의 관심사다. 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기준금리를 1.5~1.75%로 동결할 것이란 전망이 압도적이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유럽중앙은행(ECB) 총재가 첫 주재하는 통화정책 결과도 시장은 예의주시하고 있다. ECB가 유로존 경기부양을 위해 지난 9월 예금금리 인하와 양적완화(QE) 재개에 나선 가운데, 당분간 정책을 동결할 것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미·중 무역전쟁 장기화가 중국 경제에 지속해서 악영향을 미치는 것으로도 확인됐다. 이날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11월 수출은 달러화 기준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 전망치인 1.0% 증가에 못 미친 것이다.
 

뉴욕증시. [사진=AP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