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세계 최초 CBDC 발행국 임박.. "쑤저우·선전에서 곧 시범 사용"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2-09 14:21
中 경제지 보도.. 인민은행, 운영 총괄 4대 국유상업은행·3대 이통사 참여
한 나라의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세계 첫 디지털 화폐가 중국 선전(深圳)과 쑤저우(蘇州)에서 탄생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 곳에서 곧 디지털화폐 시범 사용이 시작될 것이라는 보도가 나오면서다.

9일 중국 경제지 차이징에 따르면 중국의 법정 디지털 화폐가 곧 선전과 쑤저우 등지에서 시범 사용된다. 디지털 화폐 운영은 인민은행이 총괄하며 4대 국유상업은행인 공상은행, 농업은행, 중국은행, 건설은행과 3대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 차이나텔레콤, 차이나유니콤이 참여한다.

구체적인 시범 사용 개시 시점은 언급되지 않았지만, 시기가 임박했다는 분위기다. 앞서 인민은행이 디지털 화폐 관련 테스트를 마무리하고, 점진적 사용에 나설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기 때문이다.

판이페이(范一飛) 인민은행 부행장은 지난달 28일 열린 금융 포럼에서 디지털 화폐의 설계와 표준 제정, 연합 테스트 업무가 기본적으로 마무리됐다고 공개하면서 시범 지역을 정해 사용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비트코인이나 페이스북의 리브라 등 '외부 세계'의 가상화폐 질서가 자국에 영향을 주는 것을 극도로 경계하면서 정부가 집중적으로 관리하는 디지털 화폐를 대안으로 추진 중이다. 따라서 인민은행이 도입하려는 디지털 화폐는 기초 철학과 운영 기술 모두 기존의 민간 가상화폐와 거리가 멀다.

이강(易鋼) 행장 등 인민은행 고위 당국자들의 그간 관련 발언을 종합하면, 중국의 법정 디지털 화폐는 쉽게 말해 '디지털 현금'이다. 종이나 동전으로 된 위안화 현금을 완벽하게 대체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구체적으로 발행 기관인 인민은행은 디지털 화폐를 시중은행에 공급한다. 이를 금융 기관이 고객들에게 다시 공급하면, 개인이 이들 기관에서 '충전'한 디지털 화폐는 스마트폰 앱인 '전자 지갑'에 담긴다. 사용자들은 중국에서 널리 쓰이는 전자 결제 플랫폼인 알리페이처럼 디지털 화폐를 쓸 수 있게 되는 방식이다.

이는 화폐 제작과 유통에 따른 사회적 비용도 크게 절감할 수 있고, 각종 불법 거래를 억제하는 효과도 뚜렷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다만 기존의 현금과 달리 현금의 흐름까지도 기록으로 남을 수 있어 중국 당국의 익명성 보장 공언에도 일각에서는 국가의 통제권이 비대해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사진=신랑커지 캡쳐]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