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신보 "핵·미사일 실험은 자위권 확보 위한 것" 주장

김정래 기자입력 : 2019-11-27 15:57
ICBM·SLBM 실험 당위성 강조
북한 대외선전매체가 27일 핵·미사일 실험이 자위권 확보를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재일본 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인 조선신보는 이날 '또 하나의 핵 억제력' 제목의 칼럼에서 이같이 밝히며 지난달 북한이 강행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시험 발사를 예로 들었다.

조선신보는 "태평양 넓은 바다 깊이 불의에 가해지는 타격은 탐지도 저지도 못 한다"며 미국에 대한 핵 억제력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이 핵탄두의 경량화, 소형화, 다양화, 정밀화를 이뤘다고 설명하며 미국본토가 사정권에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이 '선(先) 비핵화와 후(後) 제재 해제를 주장하며 일방적인 무장 해제를 강요하고 있으나, 미국의 핵 위협이 없어지지 않는 한 조선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이룩하기 위해 핵 억제력을 부단히 강화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조선신보는 미국의 미사일방어체계는 "무용지물"이며 일본이 추진 중인 미사일 요격 시스템 '이지스 어쇼어'도 일본 내에서 필요성 논란이 일고 있다고 비판했다.
 

2019년 10월 2일 시험 발사에 성공한 신형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인 북한 '북극성-3형'.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