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아베에 '징용·수출규제·지소미아 포괄 해결 지향'"

윤세미 기자입력 : 2019-11-20 21:07
문 대통령, 친서 통해 청와대-총리관저 직접 대화 제안 아베, 제안 거부하고 정규 외교 경로 추진 지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아베 신조 일본 총리에게 강제징용 문제·수출규제 강화·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등 3가지 문제의 포괄적 해결을 지향한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일본 교도통신의 19일 보도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달 일왕의 즉위 선언 행사 참석차 일본을 방문한 이낙연 총리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친서를 아베 총리에게 전달했다. 

또 문 대통령은 청와대와 일본 총리관저가 직접 대화하기를 원한다는 뜻을 친서에서 표명했다. 

그러나 일본 외무성은 문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해야 한다는 의견을 강하게 내세웠다고 통신은 전했다. 이런 구상을 따르는 경우 일본 측에서 기타무라 시게루 국가안전보장국(NSS) 국장과 이마이 다카야 아베 총리 보좌관이 교섭을 담당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한국 외교부와 일본 외무성이 배제된다는 이유로 반대했다고 한다.  

결국 아베 총리는 문 대통령의 제안을 거부하고 정규 외교 경로를 통해 일을 추진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달 4일(현지시간) '아세안+3' 정상회의가 열린 태국의 노보텔 방콕 임팩트의 정상 대기장에서 아베 총리와 약 11분에 걸친 즉석 대화를 하면서 "필요하다면 보다 고위급 협의를 갖는 방안도 검토해 보자"는 제의를 했다고 앞서 청와대가 밝힌 바 있다. 

당시 아베 총리는 "모든 가능한 방법을 통해 해결 방안을 모색하도록 노력하자"는 반응을 보였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