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강산관광·개성공단 즉각 재개하라”

김태림 기자입력 : 2019-11-20 20:10
전북도민 6000여 명 금강산 관광 개성공단 재개 촉구 한 목소리

전북 시민사회단체,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 촉구.[사진=연합뉴스]


전북지역 185개 단체가 참여한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전북도민운동본부는 20일 오전 전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남북관계와 남북경제 관계의 시금석인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을 즉시 재개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운동본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달 금강산 남측시설을 철거하고 자체적으로 새 관광지구를 건설했다고 밝힌 이상 이제 더는 주저할 시간이 없다”며 “금강산과 개성공단은 남북 관계의 상징이며 민족 내부 사업으로, 유엔의 제재 대상이 아니며 유엔이나 미국의 승인 사항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평화로운 땅을 후대에게 물려주고 남북협력으로 상생의 미래를 열어갈 권리가 있다”며 “미국의 선의에만 의존해서는 한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의 진전은 이룰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도민들과 함께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를 위해 계속 노력하고 실천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