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한국콘크리트학회 학회상 수상

김충범 기자입력 : 2019-11-15 14:00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의 시공 우수성 인정 받아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 투시도. [자료=롯데건설]

롯데건설은 지난 7일 사단법인 한국콘크리트학회가 개최한 '2019년 가을 학술대회'에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을 출품해 학회상(작품상)을 수상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콘크리트학회는 지난 1989년 설립돼 현재 1만여명이 넘는 개인 회원과 약 400개 단체 특별회원이 참여하고 있는 전문 학술단체다. 한국콘크리트학회 학회상은 콘크리트 구조물 설계와 시공이 우수한 단체 및 개인에게 수여된다.

이번에 수상한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인천 경제자유구역 내 송도국제도시 9공구에 있으며, 기존에 2곳으로 나뉘어 운영되던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을 일원화하는 공사다.

사업은 조달청(수요기관: 인천항만공사)이 발주했고, 지상 1~5층 터미널 동 1개동과 게이트 동 1개동으로 구성된다. 지난 2016년 12월 30일에 착공, 작년 5월 29일 공사가 완료됐다.

롯데건설은 이후 입주 업체의 인테리어 공사 및 세관·출입국·검역 등 관계 기관의 시범운영과 종합 시운전을 거쳐 기존에 운영되고 있는 인천항 1·2 국제여객터미널을 이전, 2020년 6월 개장할 예정이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인천항 신국제여객터미널은 해양 관광기능 시설 확보로 해양 관광문화 및 지역 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시민에게는 해양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