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컬 논평] "세종도시교통공사 고칠진 사장, 재임용 반대한다"

김기완 기자입력 : 2019-11-14 21:44
세종시민사회연대회의, 14일 논평 내고 고 사장 사퇴 촉구 등 인사청문회 조례 제정 추진 한목소리
세종도시교통공사 사태를 두고 침묵으로 일관해왔었던 세종시민사회단체가 입장을 내놓으면서 적지 않은 변화가 예상된다. 그동안 정의당 세종시당은 이 문제를 두고 노동자들의 입장에서 강경한 자세를 취해오면서 고칠진 사장의 사퇴를 주장해온 바 있다.

세종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는 14일 논평을 내고 세종도시교통공사의 부실 경영과 부당 노동행위가 문제가 되고 있다는 점을 꼬집고 고칠진 사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방만한 경영으로 세금 낭비를 초래해왔고, 부당한 노동탄압과 불투명한 성과급 지급으로 부실 경영을 낳고있다는 이유에서다.

정의당 세종시당이 이정미 국회의원실, 공사 측 통합노동조합과 공동으로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채용공고와 다르게 운전직으로 입사한 직원을 고칠진 사장 승용차 운전기사로 배치하거나, 타시·도와 대비 과다한 대당 운송원가를 책정했다. 적자 경영으로 힘든 상황에서 시민의 세금을 낭비하는 방만 경영을 해 왔다는 것으로 귀결된다.

연대회의는 "고칠진 사장은 운수관련 전문성이 현저히 떨어지고, 운수 노동자를 바라보는 시각도 부적절해 최초 임용 때부터 인사검증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게다가, 전국 17개 광역시·도 중 유일하게 인사청문회 제도를 채택하고 있지 않고 있다는 점도 지적했다.

앞서, 연대회의는 지난해 지방선거에서 이춘희 세종시장과 정책협약을 통해 지방공기업 임원에 대한 인사청문회 도입과 독립적인 인사가 다수 참여하는 임원추천회를 구성키로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이행은 되지 않고 있다는 것이 연대회의 측 주장이다. 공기업 임원에 대해서 임용전에 제대로 검증하지 않는다면 방만한 경영으로 이어질 수도 있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들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미 세종시설관리공단, 세종도시교통공사, 세종테크노파크가 경영진 임명을 앞두고 있는 시점에서, 경영진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공기업이 전문적이고 공정한 경영을 이뤄낼 수 없다는 우려다.

연대회의는 "인사청문회 조례 제정 추진과 문제가 된 세종도시교통공사 고칠진 사장의 재임명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촉구했다. /김기완 기자 bbkim998@ajunews.com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2020 환러춘제 한중우호음악회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