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5만원 '갤럭시 폴드'...광군제 완판에 걸린 시간은?

윤정훈 기자입력 : 2019-11-11 14:00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가 11일 중국 최대 쇼핑 시즌인 광군제에 등장해서 금세 다 팔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를 지난 8일에 이어 이날 추가 판매에 나섰다.

이날 오전 10시에 2차 판매분은 금세 다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은 이날 오후 8시에도 한 차례 더 판매한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8일에도 징둥닷컴을 통해서 판매했는데, 갤럭시폴드 2만대가 2초 만에 완판됐다고 발표했다. 삼성전자 온라인스토어에서도 5분 만에 다 팔렸다.

갤럭시 폴드는 4세대(4G) 롱텀에볼루션(LTE) 모델로 출고가는 1만5999위안(약 265만 원)이다. 5세대(5G) 이동통신을 지원하는 국내 모델 출고가(239만8000원)에 비해 다소 비싸게 책정됐다.
 

8일(현지시간) 오전 중국 상하이 난징둥루(南京東路)에 있는 삼성전자의 중국 최대 플래그십 매장에서 한 고객이 갤럭시 폴드를 사고 난 뒤 엄지를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