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돼지열병으로 소비위축에 가격도 폭락해 돼지 농가 울상
  • "돼지열병 사람에 전염 안 돼…국산 돼지고기 유통관리 철저"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이 발생한 이후 돼지고기 가격이 급락하고 있다. 소비자들이 전염병에 대한 우려로 돼지고기를 외면하는 데다 농가들이 출하물량을 급히 쏟아냈기 때문이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가 최근 소비자 526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239명(45.4%)이 "돼지고기 소비를 지난해 10월보다 줄였다"고 답했다. "소비를 늘렸다"는 응답자는 26명(4.9%)에 불과했다. 소비를 줄였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70%가 돼지열병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들었다.
 

[그래픽=연합뉴스 제공]

이처럼 소비자들의 기피가 이어지면서 이달 1일 기준 돼지고기 도매가격은 ㎏당 2914원으로 돼지열병 발생 전과 비교해 절반 수준으로 추락했다. 돼지고기 소매가격도 ㎏당 1만5240원으로 지난 10월 평균보다 20%나 하락했다. 돼지열병 사태가 불거지기 전 돼지를 1마리를 출하하면 40만원씩 받았지만, 지금은 23만원 수준으로 떨어졌다. 

돼지열병은 백신이 없고 치사율이 100%에 달하는 전염병이다. 하지만 돼지과에 속하는 동물에만 발생하는 질병으로, 인수 공통 감염병이 아니어서 사람에게는 감염되지 않는다. 실제로 전 세계적으로 사람의 돼지열병 감염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다.

현재 돼지열병 확산을 막기 위해 국내에서 감염된 돼지는 전량 살처분·매몰 처리한다. 이상이 있는 축산물은 시장에서 유통되지 않는다. 질병이 발생한 날짜 이전에 출하·도축된 축산물이 있어도 이력을 추적해 전량 폐기한다.

국산 돼지고기는 까다로운 생산 과정과 품질 관리를 거쳐 식탁에 오른다. 지난 2006년부터 사육단계의 'HACCP(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 인증을 도입했고, 2014년에는 '돼지고기 이력제'를 만들어 사육 농가와 돼지고기 유통에 대한 거래단계별 정보를 기록·관리하고 있다.

아울러 △항생제 잔류 검사 강화 △무항생제 생산 △돼지 복지농장 인증제 △전염병 차단을 위한 위생관리 강화 △현대적 축사 시설을 위한 지속적 투자 등 다양한 제도와 지원을 통해 국민들이 언제나 한돈을 믿고 먹을 수 있도록 노력 중이다.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등도 돼지고기의 안전성을 알리고 소비를 촉진하기 위해 홍보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10월 31일~11월 1일 일민미술관 앞 광장과 11월 2~3일 무교로 일대에서 한돈 직거래장터가 열렸다. 도드람한돈, 인삼포크, 도뜰한돈, 미소찬포크, 제주도니 등 총 5개 브랜드가 참여해 삼겹살, 목심 등 인기 부위, 특수 부위를 50% 할인된 가격에 판매했다. 4일간 열린 행사에선 총 15t의 한돈을 팔아 직거래장터를 진행해 역대 최고 수준의 판매량을 기록했다.

11월 1일부터 3일까지 서울광장에서 열린 ‘2019 서울김장문화제’에서도 돼지열병 안전성 알리기 및 시식회를 진행했다. 1일에는 서울시, 경기도와 함께 '우리 돼지 한돈 살리기 캠페인'도 열렸다.

하태식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 위원장은 "돼지열병은 인체에 무해함에도 막연한 불안감으로 한돈 소비가 위축되고 있어 한돈 안전성을 알리기 위한 다양한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 한돈의 안전성에 대한 홍보 활동을 강화해 한돈 소비가 활성화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민미술관 앞 광장에서 '한돈 대국민 소비촉진 캠페인'이 열린 가운데 시민들이 돼지고기를 사기 위해 길게 줄 서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