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20년 해안쓰레기 수거 집중 투자

(안동) 최주호 기자입력 : 2019-11-05 16:27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 대폭 확대

바다환경지킴이 활동 모습. [사진=경상북도 제공]

경상북도는 내년에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을 200명 이상 대폭 확대한다고 5일 밝혔다.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은 국비를 지원받아 시군에서 해양쓰레기 투기 감시, 수거활동 인력을 채용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포항시 17명, 울릉군 6명을 채용해 지난 4월부터 포항연안과 울릉지역에 해안쓰레기 377t(포항 340t, 울릉 37t) 정도를 수거하는 활동을 펼쳤다.

특히, 포항지역에 올해 수차례의 태풍이 몰고 온 수천t의 해안쓰레기의 조기수거에 투입되었고, 울릉도의 경우 올해 초 개통된 울릉 일주도로 개통으로 많은 관광객이 찾아 해안쓰레기 발생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바다환경지킴이를 취약지구에 상시 배치해 투기감시와 수거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해안쓰레기로 인한 민원신고 건수가 30건에서 10건 이하로 대폭 감소되는 효과를 보였다.

앞으로도 포항시 호미반도 해안둘레길 개통(이용객수 218만 명), 포항 영일만 관광특구 지정으로 연 200만 명의 방문객이 예상되고, 울릉도·독도 방문객도 년 10%정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해안쓰레기의 집중관리를 위한 노력이 절실한 실정이다.

해양수산부에서는 올해 30%이던 국비 보조율을 내년에는 50%로 확대하고 경북도에는 200여명에 대한 총사업비 27억 원 중 13억5000만원의 국비를 지원할 전망이다.

그동안 해양쓰레기 수거를 위해 월평균 320명 정도의 인력을 자체예산으로 채용하던 경북도 5개 연안 시군에서는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 확대를 환영하고 있다.

김종인 경상북도 항만물류과장은 “해양쓰레기는 발생원인이 60%이상이 육지에서 기인하고 원인자가 불명확해 광역적인 처리지원이 필요한 사업으로 해양수산부의 국비지원 비율 상향이 적절한 조치인 것 같다”며 “해안쓰레기는 지형적 특성상 수거가 힘들어 많은 인력과 장비가 필요하고 연중 수거활동이 필요한 실정이다”며 바다환경지킴이 지원사업의 필요성을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