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대보건설이 검찰의 전격적인 압수수색을 받고 당혹해 했다. 그러면서도 검찰 수사의 향방과 영향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1일 법조계 및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달 30일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의 비위 의혹과 관련해 서울 강남구 대보건설 본사 등 4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유 부시장이 2017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으로 재직할 당시 대보건설과 유착한 정황을 포착했다는 것. 이와 관련해 대보건설 측은 "검찰 수사가 진행 중으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검찰의 갑작스러운 대보건설 압수수색에 업계에서도 놀라는 분위기다.

대보건설 최등규 회장, 정광식 대표 등은 수사를 받고 있는 유 부시장과 학연·지연 등 표면상 특별한 인연을 맺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또 대보측이 회사 자금 조달 등에서 비교적 여유를 가진 것으로 전해져 금융위에 로비할 만한 입장도 아니라는 것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무슨 속사정이 있는지 모르지만 대보건설이 금융위 당국자와 유착한 정황으로 수사를 받는다는 게 놀랍다"고 말했다.

검찰의 이번 압수수색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유재수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을 무마했다는 의혹에서 비롯된 만큼, 수사가 속도전으로 갈 것이란 관측이 우세하다.

대보건설은 대보정보통신·대보유통·서원밸리컨트리클럽 등과 함께 대보그룹의 계열사 중 하나다.

최등규 회장은 지난 2009년께부터 약 5년 동안 200억원대의 회사 돈을 횡령한 혐의로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다. 출소 후 지난 6월부터 본사로 출근 중이다. 지난해에는 최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관급공사 수주 대가로 불법자금을 건넸다는 의혹이 일어 검찰이 비공개로 소환 조사를 벌인 바 있다.

한편, 유 부시장은 전날 "정상적으로 시정에 전념하기 어렵고, 이로 인한 시의 부담을 덜고자 한다"며 사의를 표명했다. 부산시는 유 부시장의 의사를 존중하되 향후 추이를 엄중히 살펴본 후 수리 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