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황교안, 국민 분열 조장…제1야당 대표 자격 의심스러워"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27 17:44
"반짝 지지율 상승에 재미…대권놀음에 취해 있어"
더불어민주당이 27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향해 "제1야당 대표로서의 자격이 의심스럽다"고 밝혔다.

정춘숙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범법자에게 가산점을 주겠다는 나경원 원내대표의 황당한 제안에 대해 '당을 위해 희생하고 헌신하신 분들에 대해 상응한 평가는 반드시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가, 국민적 비난이 일자 '생각해 본 바 없다'고 말을 바꿨다"며 이렇게 밝혔다.

정 원내대변인은 "장외집회로 인한 반짝 지지율 상승에 재미를 붙였는지 검찰개혁과 민생현안은 내팽긴 채, 국회에서 민생을 돌봐야 하는 국회의원들까지 동원해 대권놀음에 취해있다"며 "국민 분열을 조장하는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상습적인 가출을 멈추고, 패스트트랙 충돌과정의 국회법 위반 행위와 최근에 밝혀진 촛불 계엄령 의혹에 대한 책임을 다하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경제 하방 위기 극복을 위해 국회가 똘똘 뭉쳐 입법과 예산에 집중을 다해도 부족한 상황에서 민생을 외면하고 가출을 일삼는 황 대표의 태도는 공당의 대표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전북혁신도시 청사에서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민연금공단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