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삼석 방통위 상임위원 "사의 표명 조직관리 차원… 곡해 없어야"

최다현 기자입력 : 2019-10-23 14:13
김석진 위원 "방통위 설치법 정신 훼손 우려"
고삼석 방송통신위원회 상임위원이 최근 사의를 표명한 이유는 조직관리 책임을 고려한 것이라며 곡해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고 위원은 23일 방통위 전체회의 마무리 발언을 통해 "임기를 다 채우지 못한 부분은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방통위가 새롭게 업무를 시작해야 하는 내년 초에 후임을 둘러싸고 논란에 휩싸이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고 사의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정부 측 위원으로서 조직관리 책임이 있다"며 "차관회의나 부처회의하는 입장에서 때를 더 늦춰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은 또한 "정권 중반기에 들어서면서 여러가지 정책적·정치적 환경의 변화가 있었고 인사권자가 기대했던 역할을 다 한 만큼 이제 사람도 바뀌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고 위원은 거취 문제를 둘러싸고 추가적인 논쟁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마무리했다. 후임자 또한 권한 밖의 문제라며 선을 그었다.

앞서 지난 21일 방통위 국정감사에서는 '당신이 진짜로 믿었던 가짜뉴스' 책 저자 김창룡 인제대 교수에 대한 방통위원 인사 검증설이 제기됐다.

야당 추천 김석진 상임위원은 "방통위원장과 상임위원이 임기 도중 교체된 것은 방통위 설립 이후 처음"이라며 "이런 일일 방통위 설치법의 입법 정신을 훼손할까 우려스럽다"고 입장을 밝혔다. 표철수 위원은 "정부가 임명하는 상임위원은 방통위의 중요한 한 축"이라며 "임기 도중 교체돼 상임위원으로서 착잡하다"고 말했다.

한상혁 방통위원장은 "방통위가 표현의 자유를 보호해야 한다는 대원칙은 흔들림이 없을 것"이라며 "우려하는 부분에 문제점이 발생하지 않도록 위원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사진=아주경제]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