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증권, 네이버페이와 손잡고 투자통장 출시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0-18 17:34

[사진=삼성증권 제공]

삼성증권은 네이버페이와 업무 제휴를 통해 '네이버페이 투자통장'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통장은 만들면 네이버페이 결제 계좌로 사용할 수 있는 수시입출금식 종합자산관리계좌(CMA RP형)와 주식거래·금융상품 투자가 가능한 삼성증권 종합계좌가 동시에 개설되는 서비스다.

CMA계좌는 돈을 넣어놓기만 해도 세전 연 0.90%(2019년 10월 기준)의 수익을 추구할 수 있고, 네이버페이의 결제계좌로 편리하게 사용하면서도 예치금에 대해서는 일정한 수익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삼성증권 종합계좌로는 주식, 펀드 등의 금융투자 상품을 거래할 수 있으며, 이 계좌로 금융상품을 거래할 경우 해당 금액의 1%씩, 월 최대 5만원 상당의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제공받게 된다. 이렇게 적립된 네이버페이 포인트는 가맹점에서 현금처럼 활용할 수 있다.

네이버 아이디가 있는 고객은 누구나 네이버페이 이벤트 메뉴에 있는 '네이버페이 투자통장' 가입창을 클릭하면 이런 서비스를 편하게 받을 수 있다.

삼성증권은 이번 네이버페이 투자통장 서비스 개시를 기념해 신규 고객 선착순 6만명에 한해 네이버 투자통장을 만든 뒤 포인트를 충전하거나 결제하면 네이버페이 1만 포인트를 적립해 주는 특별 이벤트도 같이 진행한다.

권용수 삼성증권 디지털채널본부장은 "온라인 기술의 발달로 금융과 IT서비스의 장벽이 급속하게 허물어 지고 있다"며 "이번 네이버와의 업무제휴 협약(MOU)를 통해 융합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서비스를 기대하는 고객들에게 한층 고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