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용사 통합위탁 지원하는 '자산운용센터' 출범

이보미 기자입력 : 2019-10-17 14:20

통합위탁서비스 제공 회사 개념도.[사진=금융투자협회 제공]

자산운용사들의 사무관리와 전산, 운용지원 등 통합 위탁 서비스를 지원해주는 센터가 곧 생긴다.

한국금융투자협회는 오는 28일 서울 여의도 율촌빌딩에 자산운용센터를 개설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자산운용센터는 소규모 운용사들이 규제를 준수할 역량을 확보하고 규제와 시장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도록 미들·백오피스 업무에 관한 '통합 위탁서비스'(Shared Service)를 제공한다.

미들오피스(middle office)와 백오피스(back office)는 최전선에서 딜러 업무를 하는 프론트오피스(front office)와 대비되는 용어로 미들오피스는 리스크 관리, 백오피스는 사무관리와 전산 등 업무를 뜻한다.

이 센터는 기존 업체들이 해온 미들·백오피스 위탁 서비스와 달리 IT와 사무관리, 전산, 운용지원 등 지원 환경을 미리 센터 내에 구축해둔다는 방침이다.

이에 따라 자산운용사는 필요하면 언제든 이 센터를 통해 미리 구축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만큼 신규 운용사의 시장 진입이 수월해질 것으로 금투협은 기대하고 있다.

신동준 금투협 자산운용서비스본부장은 "통합위탁서비스가 펀드 설정과 등록, 리스크 관리, 컴플라이언스 교육 등 종합적인 펀드관리가 가능한 유럽의 ‘펀드 종합관리회사(Management Company)’ 형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여건 마련에 힘쓸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투협은 국내 자산운용사의 핵심 운용역량을 강화하고 비용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2015년부터 이 센터의 출범을 지원해왔다.

이번 센터 개설에는 연합인포맥스, 지제이텍(GJTEC), 하나펀드서비스, KIS채권평가, 지니테크놀러지스 등 5개 기관이 참여했다.

최재원 지제이텍 대표는 “서비스의 최신성 유지, 운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법규동향 등 정보를 협회로부터 제공받을 예정"이라며 자산운용산업의 발전과 업계와의 동반성장을 위해 협회 회원사에 이용료 인하 등 인센티브도 제공할 계획"라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