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아시아 전역 대상 마이스 유치 마케팅 펼쳐

박흥서 기자입력 : 2019-10-17 09:21
아시아 최대 MICE 관광 전시회「ITB-Asia 2019」참가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인천관광공사(사장 민민홍),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함께 16일부터 18일까지 3일 동안 싱가포르(Marina Bay Sands)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MICE 관광 전시회인 「ITB-Asia 2019」에 참가해 아시아 전역을 대상으로 글로벌 회의 및 인센티브 단체 관광객 유치 마케팅을 펼친다.

ITB-Asia(The International Tourism Bourse in Asia)는 Messe Berlin (Singapore)가 주최하고 싱가포르 전시 컨벤션협회의 지원을 받아 매년 3일 동안 열리는 B2B 전시회 및 여행 산업 컨벤션으로, 아시아 태평양의 모든 국제 전시 업체, 주요 여행사 및 MICE 관련 분야의 기업과 바이어가 한자리에 모이는 곳이다.

ITB-Asia 2019 인천시 부스[사진=인천시]


인천시와 인천관광공사는 한국홍보관 내에 인천 마이스 홍보 부스를 두고, 인천의 마이스 인프라와 지원 프로그램 등을 현지 여행업계와 마이스 관계자들에게 홍보한다.

또한, 현재 아시아 전역에서 참여한 마이스 관련 바이어들과 B2B 상담 진행중으로, 18일까지 30건의 상담을 할 예정이다.

김충진 마이스산업 과장은 “아직까지 중국의 방한조치가 완전히 풀리지 않은 상황에서 아시아 전역을 대상으로 인천이라는 도시 브랜딩과 함께 인천의 마이스(MICE)를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였고, 정부의 ‘신남방정책’과도 부합한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회의 및 인센티브 관광 등 국제적인 마이스 행사를 유치하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