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아베, 이낙연 총리 23~24일 중 만난다...최종 조율"-교도

최예지 기자입력 : 2019-10-16 20:53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오는 23일 혹은 24일에 이낙연 국무총리와의 회담을 갖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하고 있다고 교도 통신이 16일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이날 복수의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일본 정부가 아베 총리와 지일파로 알려진 한국 정부의 이낙연 총리의 회담을 통해 한·일 관계를 개선할 의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참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우리는 대화를 항상 계속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우리는 그런 기회를 닫을 생각이 전혀 없다"며 양국 대화 및 관계 회복 필요성을 언급했다.

이어 그는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며 북한 문제를 비롯해 일·한 또는 일·미·한 협력이 중요하다는 걸 인식하고 있다"며 "우선 나라와 나라의 관계를 중시함으로써 일한 관계를 건전한 기회로 돌려가는 계기를 만들 것을 요구하고 싶다는 생각"이라고 밝힌 바 있다. 

통신은 이 총리가 한일 의원연맹 부회장 겸 간사장을 역임해 지일파로 알려졌다며 "이 총리가 아베 총리와 회담하기에 적임자"라는 한국 정부 관계자의 말을 전했다.

통신은 다만 양측의 회담은 짧게 이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아베 총리가 22일 열리는 나루히토 일왕의 즉위식을 전후해 50개국 내빈과 개별적으로 만날 예정이기 때문이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 방문을 앞두고 양국 대화와 관계 회복 필요성을 거론해 주목된다. 사진은 지난 2018년 9월 11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열린 제4차 동방경제포럼 참석 중 열린 한-일 양자회담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