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오늘부터 국산인삼 반값…1팩에 2만9900원

조현미 기자입력 : 2019-10-17 00:05
돼지열병 시름 인삼농가 위해 판매시기 앞당겨…최다 물량 확보

16일 서울 성동구 이마트 성수점에서 모델들이 인삼 할인행사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이마트 제공]


[데일리동방]이마트가 17일부터 국내에서 나온 인삼을 반값에 선보인다.

이마트는 이날부터 일주일간 국산 가을 햇인삼 1팩(680g)을 기존 가격보다 절반가량 저렴한 2만9900원에 판매한다고 밝혔다.

지난해보다 8일가량 빠른 인삼 관련 행사다. 물량도 넉넉하게 준비했다. 역대 최다인 22t을 확보해 판매한다.

10월은 인삼이 가장 맛이 나고 영양분도 많아 판매가 활발한 시기다. 그러나 올해는 가을 태풍으로 수확에 어려움을 겪고,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인삼 홍보·판매장인 전국 인삼축제들이 줄줄이 취소되고 있다. ASF 유입과 추가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다. 매해 60만명 이상이 찾는 ‘파주개성인삼축제’도 이런 이유로 취소됐다.

이마트는 인삼농가를 돕기 위해 행사 시기를 앞당겼다. 품질에서 더 신경썼다. 서산농협·백제금산농협·전북농협·강화인삼농협과 손잡고 100% 토종 인삼을 판매한다. 잔류농약검사를 마친 인삼만 판매하고, 품질이 떨어지는 ‘깎기삼’과 ‘파삼’ 등은 내놓지 않는다.

김현주 이마트 인삼 바이어는 “인삼축제 취소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인삼농가를 돕기 위해 지난해보다 일찍 인삼판매 행사를 시작한다”면서 “국산 인삼 소비를 늘리는 데 도움을 줄 다양한 방법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