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구원 '서울형 공유오피스' 제안, "공공 투자자 네트워크 연계 공유오피스 조성해야”

최지현 기자입력 : 2019-10-15 18:04
서울 공유오피스 시장, 5년 간 5배 이상 성장... 현재 231개 운영 중 민관협력으로 공유오피스 공급 확대해 소자본 창업자에게 저렴하게 제공해야 ‘서울산업진흥원(SBA)’ 등 서울시 공공 투자자 네트워크 적극 연결도 가능

15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서울연구원 개원 27주년 기념 세미나' 기념사진.[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서울 홍대 및 성수동 인근 신흥 사무지구에 시 주도로 저렴한 공유오피스를 공급해야 한다는 시 산하 연구기관의 제언이 나왔다.

특히, 서울시가 보유한 공공 투자자 네트워크를 시 주도 공유오피스 입점 기업에 적극적으로 연결해준다면 서울시만의 차별화된 공유오피스를 조성할 수 있다고 지적됐다.

김선웅 서울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15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연구원 개원 27주년 기념 세미나’에 참석,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공간공유 플랫폼으로서 공유오피스의 가능성과 과제‘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이 발표를 통해 현재 서울 내 공유오피스 현황과 트렌드를 분석하고 서울시의 정책 과제를 제언했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서울 공유오피스 시장은 지난 5년 간 5배 이상 증가한 주목할 만한 시장으로, 공급 및 입주 실태를 파악하여 공공의 역할에 대한 고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2019년 7월 기준 70개의 공급기업이 서울시 내 231개 공유오피스 지점을 운영하고 있으며, 강남권(56.7%), 도심권(14.3%), 여의도권(5.6%)을 중심으로 분포하고 있다.

최근 공유오피스 시장이 성숙하면서 공유오피스의 서비스 형태 역시 ‘수요자 맞춤형 공간공유 플랫폼’으로 발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존의 단순 공간공유 서비스(‘서비스드 오피스’)를 넘어 ‘패스트파이브’와 같이 입주사 간 네트워킹과 회계, 법무 등 컨설팅을 지원하는 ‘코워킹 스페이스’, 입주사에 직접 투자하거나 투자자를 연결해주는 현대아산의 ‘마루 180’과 같은 ‘기업 지원형 코워킹 스페이스’로 진화 중이라는 것이다.

공유오피스 등 플랫폼 경제 시장에서 공적 역할의 필요성도 제기됐다. 김 선임연구위원은 “서울시 주도의 민관협력을 통해 성수, 홍대 등 신흥고용중심지에 공유오피스 공급을 확대함으로써 자본이 적은 창업자에게 저렴하게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공유오피스를 이용하는 업체들 대다수가 자금이 부족한 초중기 창업기업인 만큼, ‘서울산업진흥원(SBA)’과 같은 서울시의 공공 투자자 네트워크를 입점 기업에 적극적으로 연결해주는 방안도 제기됐다. 이를 통해 서울시만의 차별화된 ‘기업 지원형 공유오피스’ 조성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한편, 서울연구원은 이날 오후 2시~5시 한국프레스센터 국제회의장에서 ‘플랫폼경제, 시민을 위한 서울의 과제는?’이라는 주제로 개원 27주년 기념 세미나를 개최했다.

세미나는 강홍빈 서울연구원 이사장과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개회사 및 축사로 시작해 저스틴 킨츠 美 우버 정책담당 부사장의 기조강연과 서울연구원 연구위원들의 주제발표 및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이날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은 축사에서 "새로운 기술로 예측하기 힘든 변화를 불안하게만 바라보고 배척해서는 안되며 불안함 속에서 수동적으로 끌려가서도 안된다"면서 "플랫폼 경제 등 기술이 주는 다양한 가능성을 살펴보며 긍정적인 부분에 대해 적극적으로 수용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15일 '서울연구원 개원 27주년 기념 세미나'에서 축사하는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사진=서울연구원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