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내일 외교 국장급협의...'李총리 일왕즉위식 참석' 논의할 듯

박경은 기자입력 : 2019-10-15 17:00
16일 서울서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 외교부 "양국 간 상호 관심사 논의 예정" 지난달 22일 도쿄서 개최 후 20여 일만 이도훈·타키자키, 북핵수석협의도 진행

한·일 양국이 오는 16일 서울에서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개최한다. 양국 국장은 22일 이낙연 국무총리의 나루히토(德仁) 일왕 즉위식 참석과 관련해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14일 외교부에 따르면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에서 타키자키 시게키(滝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국장급 협의를 개최하고, 양국 간 상호 관심사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이들은 공식 협의 뒤 만찬도 함께하며 협의를 이어갈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대법원의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 배상 판결과 일본의 수출 규제 강화 조치는 물론, 일왕 즉위식 관련 세부 사항 및 북한 미사일 도발 등 여러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것으로 점쳐진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타키자키 시게키(瀧崎成樹)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 외교 당국 국장급 협의를 마치고 지난달 20일 오전 일본 외무성을 나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특히 김 국장과 타키자키 국장은 이 총리가 다음 주 열리는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과 관련해서도 논의할 전망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이번 국장급 협의에서 총리가 (일본 측과) 어떤 말을 나눌지를 협의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이 총리가 즉위식에 가는 만큼 관련 논의가 이뤄지는 게 당연하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 총리 일정을 아주 꽉 차게 짜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일본의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타키자키 국장은 또한 김 국장과의 협의에 앞서 한국의 북핵협상 수석대표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서울에서 오찬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번 한·일 국장급 협의는 지난달 22일 도쿄에서 열린 이후 20여 일만이다. 양국은 국장급 협의를 되도록 한 달에 한 번은 개최한다는 방침이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