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스 “균주 전문가, 대웅이 메디톡스 균주 훔쳤다고 결론”

황재희 기자입력 : 2019-10-15 09:37
ITC소송에서 메디톡스-대웅제약 균주 분석 결과 발표

[사진=메디톡스 제공]

메디톡스는 지난달 20일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출한 대웅제약 보툴리눔 균주를 균주 전문가 폴 카임(Paul Keim)교수가 분석한 결과, 대웅제약 보툴리눔 균주가 메디톡스 보툴리눔 균주에서 유래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15일 밝혔다.

폴 카임 교수는 대웅제약의 보툴리눔 균이 한국의 자연환경에서 분리 동정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하다고 결론지었다.

메디톡스 관계자는 “이번 폴 카임 교수의 분석 결과로 대웅제약이 메디톡스의 균주를 도용했다는 사실이 명백하게 밝혀졌다”며 “대웅제약이 미국 미시건대 데이빗 셔먼 박사의 반박보고서를 제출했지만, 유기화학 전공자인 셔먼 박사의 보고서는 한국토양에서 균주를 분리 동정했다는 대웅제약의 주장을 뒷받침하지 못해 만든 자료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이어 “메디톡스가 카임 교수 보고서의 전체 내용을 공개하자고 일관되게 주장했지만 일부 공개만 동의하면서 반박하고 있는 대웅제약은 지금이라도 전체 보고서를 공개하자는 메디톡스의 제안에 동의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메디톡스에 따르면, 폴 카임 미국 노던 애리조나대 교수는 유전체 분석을 사용해 병원균의 기원과 진화를 추적하는 미생물유전학 분야의 최고 권위자 중 한 명이다. 카임 교수는 2001년 9.11 탄저균 테러 당시 미국 정부 및 사법기관과 함께 유전체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테러에 사용된 균주와 그 출처를 밝혀낸 바 있다.

또 메디톡스는 대웅제약이 캐나다 연방보건부에는 자사 균주가 포자를 형성하지 않는다는 보고서를 제출하고, 대웅제약 균주는 포자를 형성했다는 유리한 정보를 대중에게 선택적으로 공개해 여론을 호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대웅제약은 일반적으로 사용되지 않는 이례적인 조건에서 실험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관계자는 “메디톡스가 대웅제약이 실험한 이례적인 실험조건으로는 메디톡스 균주도 포자가 형성됐다는 결과를 ITC에 제출했음에도, 정작 제소과정에서는 어떤 반박도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