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트우드 ‘증거들’ 에바리스토 ‘소녀, 여자, 기타’ 올해 맨부커상 수상

곽예지 기자입력 : 2019-10-15 07:53
베르나르딘 에바리스토, 첫 흑인 여성 수상자
마거릿 애트우드의 ‘증거들(The Testaments)’과 베르나르딘 에바리스토의 ‘소녀, 여자, 기타(Girl, Woman, Other)가 올해 영국 ‘맨부커상’의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에바리스토는 첫 흑인 여성 수상자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마거릿 애트우드와 베르나르딘 에바리스토가 올해 맨부커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보도했다.

마거릿 애트우드는 캐나다 출신 79세 작가다. 지난달 출간된 그의 소설 증거들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는데, 이는 1985년 그의 베스트셀러 소설인 ‘시녀 이야기'(The Handmaid's Tale)’의 후속편이다.

에바리스토의 수상작인 소녀, 여자, 기타는 19~93세 여성과 흑인 등 12명의 등장인물이 영국에서 살아가는 이야기를 담았다.

애트우드는 TV로 중계된 시상식에서 "우리 둘 중 누구도 이번에 이 상을 수상할 것으로 예상하지 못했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맨부커상은 1993년부터 공동 수상을 금지한다는 규칙이 생긴 후 수상작을 한 작품만 선정해 왔다. 그러나 올해는 도저히 한 권만을 선택할 수가 없다는 의견으로 이 룰을 깼다고 로이터는 설명했다.

맨부커상 심사위원회는 매년 "영어로 집필되고 영국과 아일랜드에서 출판된 올해의 최고 소설" 중에서 수상작을 선정한다. 수상자는 5만 파운드(약 7400만원)을 상금으로 받는다.

지난 2016년에는 한국의 작가 한강의 '채식주의자'가 맨부커상 인터내셔널부문에서 수상작으로 선정된 바 있다. 
 

마거릿 애트우드(왼쪽)과 베르나르딘 에바리스토 [사진=EPA·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