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황교안, 국회의원 아니라 패스트트랙 불법 구분 못해"

김도형 기자입력 : 2019-10-02 08:58
"검찰, 좀 더 진지하라…형식적 개혁 시늉만 내지 말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전날 검찰에 출석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두고 "황교안 대표는 국회의원이 아니라서 이게 불법인지 아닌지 구분을 못 하는 것 같다"고 2일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황 대표는 패스트트랙 법안 상정이 불법이라고 하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국회의원 자녀 입시비리 전수조사를 사실상 거부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어제 묵비권을 행사했다는데 법무부 장관에 총리까지 지난 사람이 수사에 나가서 묵비권을 행사할거면 차라리 나가지를 말지, 묵비권을 행사할 걸 왜 나가는가"라고 했다.

그는 "상식 이하의 짓을 정치 지도자가 하면 국민이 뭐라고 생각하겠나"라며 "국민에게 불법을 교사하는 행위 밖에 더 되겠는가"라고 물었다.

이 대표는 아울러 대검찰청이 발표한 검찰 개혁안 과 관련, "검찰은 좀더 진지해주기 바란다"며 "형식적으로 개혁한다는 시늉만 내지 말고 진정으로 스스로 거듭나지 않으면 검찰 자체가 국민으로부터 외면받는다는 사실을 직시하기 바란다"고 했다.

서초동 촛불집회에 대해선 "2009년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에 따른 심정이 기저에 깔려있고, 2016년에 이뤄진 광화문 촛볼혁명의 승리, 이 두 가지가 같이 곁들어 있는 성격"이라며 "시민의 숫자가 중요한 게 아니고 굉장히 강력한 염원을 담은 집회"라고 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세종특별자치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