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중동 호흡기 증후군(메르스) '위기관리 훈련'

(부산) 박동욱 기자입력 : 2019-09-30 08:01
.1. 9:30 롯데호텔 세미나실서…신종·재출현 감염병 예방 강화

자료사진[사진= 연합뉴스TV 캡쳐]

부산시는 10월 1일 오전 9시30분부터 롯데호텔 41층 세미나실에서 ‘2019 신종·재출현 감염병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훈련은 ‘메르스’의 관내 유입에 대비해 부산시 보건요원과 유관기관 관계자들의 실전 대응능력을 점검하고, 확진환자 발생 시 추가확산 방지와 피해 최소화 등 위기 대처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부산시는 지난 2015년 확진환자 3명이 발생했던 메르스 대유행 이후 신종·재출현 감염병에 대한 위기관리 대응 훈련을 매년 실시해오고 있다. 이러한 훈련의 효과로 지난해 국내 메르스 유입 사태(서울 확진환자 1명)에도 관내에 거주하는 밀접접촉자 2명을 안전하게 관리한 바 있다.

이날 훈련은 ‘메르스에 대한 특성 및 대응 체계’에 대한 김동근 부산시 감염병대응팀장의 강의를 시작으로 △메르스 확진자가 발생한 상황을 가정한 훈련 △레벨디(D) 보호복 착·탈의 실습 △실전대응과정에 대한 OX 퀴즈 및 일대일 역할극 등으로 진행된다. 

훈련에는 부산시와 질병관리본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을 비롯한 감염병관리지원단과 16개 구·군 보건소,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 국가지정격리치료병원(부산대병원·부산의료원) 및 거점 병원, 검역소(김해·부산), 경찰청, 소방본부 등의 유관기관과 재난·축산 등 유관부서도 참여한다.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이번 훈련은 감염병 담당자와 관계기관 및 관련부서 직원들의 감염병 위기상황에 대처하는 능력을 향상시켜, 시민들이 안심하고 생활하는 부산을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