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전경련 방문, 지도부 차원 아냐”…노동계에 일부 발언 오해 사과

김봉철 기자입력 : 2019-09-26 13:58
정책조정회의서 전날 발언 배경 해명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26일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방문과 관련해 “지도부 차원에서 개최한 것이 아니라 개별적인 의원 차원에서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 참석해 “경제를 살리기 위해 우리는 가능한 모든 일을 해야 하고 기업, 노동자, 자영업자 등 모든 경제 주체가 갈등을 해소하고 힘을 모으는 지혜의 자리를 마련하고 싶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전날) 장소가 전경련 회의실일 뿐, 전경련과 민주당의 간담회가 아니고 기업과의 간담회였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표는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등 노동계를 향해서는 “어제 내 발언 중 ‘정부, 노조편 아니다’라는 제목으로 일부가 보도됐는데, 노동계가 오해할 소지가 있어서 해명하고 싶다”고도 했다.

이어 “만약 내 발언 중 오해할만한 발언이 있다면 그분들에게 정식으로 사과드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의원의 발언은 최근 경제계와 접촉을 늘려가는 민주당에 대한 노동계의 불만의 목소리를 달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민주당 지도부는 전날 오전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장최고위원회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개최했다. 같은 날 오후에는 문재인 정부 출범 처음으로 이 의원과 홍영표 전 원내대표 등 지도부급 의원들이 전경련을 찾아 기업 최고경영자(CEO)들과 간담회를 진행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오른쪽)와 이원욱 원내수석부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글로벌 여성리더십 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