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립무형유산원서 11일부터 13일까지

[국립무형유산원]

2019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에서 가사, 발탈, 줄타기 등을 연출한 ‘가무별감’ 등 공연을 선보인다.

가무별감은 조선 시대 궁중에서 가무를 맡아보던 관직명이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무형문화재 종합 축제 ‘2019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이 내달 11일부터 13일까지 한국문화재재단의 진행으로 전북 전주 국립무형유산원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무형문화재대전’은 전통 공연, 전시, 시연, 체험 등 무형문화재의 모든 것을 경험할 수 있는 국내 최대 규모 무형문화재 종합 축제로 세대에서 세대로 전해 내려오는 소중한 무형의 가치를 이어 나간다는 뜻을 담아 ‘대대손손’을 주제로 2016년부터 매년 개최해 올해 4회차를 맞았다.

올해는 우리나라 최고 장인 100명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전’을 비롯해 다양한 공연과 장인들의 시연, 무형문화재 기‧예능 체험, 문화강좌 등을 마련했다.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대공연장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국악인 오정해의 사회로 기능(유기장, 악기장, 한지장)과 예능(씻김굿, 시나위 등)을 접목한 축하공연으로 열린다. 식전 행사로는 전주기접놀이가 야외마당에서 벌어진다.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와 전수교육조교 100명의 작품 239점을 선보이는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작품전’(전시감독 김주일)도 열려 장인들이 작업현장에서 직접 사용하는 도구를 주제로 한 전시도 선보인다. 국가무형문화재 제55호 소목장 고 천상원 보유자의 작품으로 고인의 예술세계를 재조명하는 무형문화재 작은 전시 ‘천상원, 천상의 목수’, 2018~2019년 국립무형유산원의 전통공예 복원연구 과정에 참여한 전승자들이 제작한 자수 흉배, 복식 재현품 등을 전시하는 ‘색을 입히고 수를 놓다’전도 마련한다.

올해는 야외 야간공연이 매일 열린다. 임진왜란 당시 전주사고의 조선왕조실록을 지켜낸 손홍록의 이야기를 줄타기, 아리랑, 남사당놀이, 판소리 등 인류무형유산과 접목한 특별기획공연 ‘조선의 기록, 세계의 유산’과 가사, 발탈, 줄타기 등 긴급보호무형문화재 3종목을 극형식으로 연출한 공연으로 작년 무형문화재대전에서 첫 선을 보여 호응을 얻은 ‘가무별감’도 다시 만나볼 수 있다.

줄다리기, 강릉단오제, 농악, 한산 모시짜기 등 인류무형유산을 한국의 대표적 서사무가인 당금애기(삼신할머니) 이야기로 엮어낸 ‘나의 어머니 당금애기’,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거문고 산조 고 한갑득 보유자의 삶을 회고하는 명인오마주 ‘고 한갑득 편’, 해녀들의 삶과 물질하는 모습 등을 제주 대평해녀공연단과 제주무용예술원의 노래와 춤으로 표현한 제주해녀 공연, 국가무형문화재 제57호 경기민요의 전통성과 정수를 보여주는 경기민요 이춘희 보유자 공개행사도 선보인다.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작업과정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시연 행사(기능분야 합동공개행사)와 줄타기 체험, 농악‧아리랑 배우기, 한지접시 만들기, 궁중병과(다식) 만들기 등 무형문화재 기‧예능 체험을 진행하고 책마루 문화강좌 ‘전통예술의 고수를 찾아서’, ‘무형문화유산과 시민생활’을 주제로 개최하는 ‘2019 세계무형문화유산포럼’ 등 체험‧참여 프로그램도 열린다.

전시는 내달 20일까지 진행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문화재재단 또는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2022 부동산개발포럼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