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아-제시, 같은 날 동시 노출 논란... "옷 문제없다"

서호원 기자입력 : 2019-09-20 22:11

지난 19일 오후 경기도 한 대학교 축제에서 논란이 된 가수 현아의 장면.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가수 현아와 제시가 파격적인 노출로 나란히 포털사이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0일 가요계에 따르면 현아는 지난 19일 오후 경기도 한 대학교 축제에서 '립 앤 힙' '빨개요'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히트곡 '버블팝' 무대에서 화려한 춤사위를 이어가던 현아는 돌연 뒤로 돌아서서 치마를 걷어 올렸다. 힙라인이 드러나는 검정 속바지가 노출됐다. 영상이 공개된 후 “너무 과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현아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어제 다녀온 행사는 대학교 행사였고 바로 옆에 간단한 바 또는 알코올 주류 등이 있었어요. 모두가 재밌고 즐겁게 놀 수 있는 파티였어요. 마음 놓으시고 걱정하지 마세요”라는 글과 함께 누리꾼들의 반응을 담은 기사 캡처 이미지를 게재했다.

제시 역시 하의실종 공항패션으로 현아와 비슷한 구설에 올랐다. 제시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영상에서 “바지 입었다고. 오케이?”라고 말한 뒤 “이 옷을 짧은 레깅스라 부른다”며 해명했다.

앞서 제시는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기 위해 인천국제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제시는 흰색 티셔츠에 쇼트팬츠를 입고 등장했지만 엉덩이 라인이 모두 드러나는 짧은 팬츠 탓에 일부 네티즌들은 “제시가 속옷만 입은 것 같다” 등의 추측을 내놨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