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버디쇼 61타’ 김지현 “안 되는 게 없는 날”

서민교 기자입력 : 2019-09-19 18:12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첫날 4타차 단독 선두 KLPGA 역대 최다 버디 타이‧코스레코드 진기록

“샷이면 샷, 퍼트면 퍼트!”

18개 홀을 돌며 보기 없이 버디만 11개를 잡은 선수에게 “오늘 무엇이 잘 됐나”라고 물어보면 들려오는 뻔한 대답이 있다. “모든 샷이 다 잘됐으니까 그런 스코어를 낼 수 있는 것이다.” 김지현이 그랬다. 그는 “안 되는 게 없는 날”이라며 활짝 웃었다.
 

[버디 11개를 잡은 김지현의 믿기지 않는 미소. 사진=KLPGA 제공]


김지현은 19일 경기도 이천 사우스스프링스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버디만 11개를 몰아쳐 11언더파 61타를 기록했다.

이날 김지현이 적어낸 61타는 2017년 이정은6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2라운드 때 세운 KLPGA 투어 18홀 최소타(60타)에 1타 모자란 2위 기록이다. 61타도 지금까지 두 번 밖에 나오지 않은 진기록이다. 또 김지현은 2016년 배선우가 기록했던 코스레코드(62타)도 갈아치웠다.

진기록은 또 있다. 김지현은 KLPGA 투어 18홀 최다 버디 타이기록도 두 번째로 세웠다. KLPGA 투어에서 18홀 동안 버디 11개를 잡은 기록은 6차례 있었는데 그 중 하나가 김지현이 세운 기록이다. 김지현은 2017년 KG· 이데일리 레이디스오픈 2라운드에서 버디 11개를 낚아 62타를 친 경험이 있다.
 

[김지현의 날카로운 아이언 샷. 사진=KLPGA 제공]


10번 홀(파4)을 파로 출발한 김지현은 11~13번 홀과 16~18번 홀에서 두 차례 3연속 버디를 잡아내 전반에만 6타를 줄였다. 후반 3번 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한 김지현은 5~7번 홀에서 다시 3연속 버디를 낚았고, 마지막 9번 홀(파4)에서도 버디로 마무리해 최고의 하루를 보냈다.

김지현은 경기를 마친 뒤 “샷, 퍼트가 다 잘됐다”면서 “특히 아이언 샷의 거리감이 잘 맞았다”고 자평했다. 이어 그는 “내 장기가 아이언인데 퍼트가 따라주지 않아서 그동안 퍼트에 신경을 쓴 건 사실”이라며 “아이언 샷으로 더 가깝게 붙여 버디를 하자는 전략으로 경기를 했는데 마침 퍼트까지 따라줬다”고 만족했다.

특히 이날 김지현의 기록이 대단한 건 어려운 핀 위치였다. 바람 없는 화창한 날에 그린까지 잘 받아주는 코스 컨디션을 고려해 경기위원회는 어려운 곳에 핀 위치를 배치했다. 하지만 김지현의 날카롭고 정교한 아이언 샷은 한 번도 그린을 빗나가지 않고 핀을 향해 꽂혔다.

김지현은 지난 5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 우승 이후 부진을 겪었다. 그는 “상반기에 미국에 두 번이나 다녀오는 무리한 일정으로 체력이 떨어지고 샷이 흐트러졌다”며 부진 이유를 설명한 뒤 “추석 연휴에 푹 쉬면서 체력을 회복한 덕에 샷이 살아났다”고 말했다.

김지현은 7언더파 65타를 적어낸 2위 임희정과 4타 차 단독 선두다. 아직 사흘이 남았지만, 확실한 우승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우승 욕심을 내지 않은 김지현은 “아직 사흘이나 남았다. 11언더파가 매일 나오는 성적이 아니다”라며 “우선 들뜬 마음을 가라앉히는 게 오늘 해야 할 일이다. 내일은 첫날이라고 생각하고 새로 시작하겠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