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한국사이버결제, 계열사 엠씨페이 흡수합병키로

정두리 기자입력 : 2019-09-19 17:48
합병비율 1대 0
NHN한국사이버결제는 계열회사인 통신장비 제조업체 엠씨페이를 흡수합병하기로 했다고 19일 공시했다.

NHN한국사이버결제가 존속회사로 남고 피합병법인 엠씨페이는 소멸한다. 합병비율은 1대 0이다. 합병기일은 11월 25일이다.

사측은 합병 목적에 대해 "기업 지배구조를 합리화하고 관리 용이성을 향상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