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克日 행보' 이어가는 文대통령, 200만 번째 특허증 靑서 수여

최신형 기자입력 : 2019-09-19 11:45
200만 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 등록증, 대통령 서명 들어간 특별 증서로 제작
문재인 대통령이 '극일(克日) 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200만 호 특허증 및 100만 호 디자인 등록증 수여식'을 열고 기업인과 과학 기술인 등을 격려했다.

일본발(發) 경제 보복 국면에서 지적 재산권을 기반으로 한 기술 혁신을 강조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0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 의지를 드러냈다.

이날 행사에는 200만 번째 특허의 특허권자와 발명자, 100만 번째로 등록된 디자인의 디자인권자와 창작자 등이 함께했다. 각각의 특허증과 디자인 등록증은 대통령 서명이 들어간 특별 증서로 제작했다.

200만 번째 특허는 치료용 항체를 이용한 바이오 기술로, '엔도좀 탈출구조(세포 내 흡입에 의해 만들어지는 막주머니) 모티프 및 이의 활용'이라는 제목으로 특허를 출현했다. 이 특허 발명자는 김용성 아주대 교수다. 특허권자는 이승주 오름 테라퓨틱 대표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200만호 특허증 및 100만호 디자인등록증을 전달한 뒤 수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특허 200만호 발명자인 김용성 아주대 교수, 특허권자 이승주 오름테라퓨틱 대표, 문 대통령, 디자인 100만호 디자인권자인 한형섭 HHS 대표, 창작자인 김관명 울산과학기술원 부교수. [사진=연합뉴스]


세계 7번째인 200만 호 특허 등록은 특허 제도 도입(1946년) 이래 73년 만의 쾌거다. 청와대는 "제1호 특허가 등록된 1948년 이후 100만 호가 등록된 2010년까지는 62년이 결렸으나, 100만 호 등록 이후 200만 호 등록까지는 단 9년밖에 걸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100만 번째 디자인인 '스마트 안전모'도 선보였다. 이는 근로자의 생체 신호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제품이다. 디자인 창작자는 김관명 울산과학기술원 부교수다. 디자인권자는 한형섭 HHS 대표다.

문 대통령은 참석자들과 기념촬영 후 지식재산 정책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청와대는 "최근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자국 기술을 무기로 한 기술패권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며 "지식재산 기반 기술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기업인과 과학기술인의 혁신 성과를 격려하는 취지로 마련했다"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