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커넥트 2019] 켄 후 순환회장 “5G 보안 우려, 증거 없는 소문” 일축

상하이(중국)=정명섭 기자입력 : 2019-09-18 16:03
글로벌 기자단과 간담회... “5G 장비 상용 계약, 이미 60건 넘어”
화웨이는 5G 통신장비와 관련해 미국이 제기한 보안 우려에 대해 “증거가 없다”고 일축했다. 향후 고객들의 불편을 기술로 해결하는 기술개발 기업이라는 정체성도 강조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18일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전시장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 현장에서 기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5G 장비의 보안 우려는 소문일 뿐이라고 말했다.

켄 후 회장은 “5G와 관련한 시장은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며 “아직 화웨이 사이버보안에 대해 의구심이 있는데, 이는 증거 없는 소문이다. 여러 의구심은 우리의 솔루션을 통해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켄 후 회장은 이미 60개 이상의 5G 상용 계약을 체결해 더 이상 우려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화웨이가 현재까지 출하한 5G 기지국 수는 20만건 이상이다. 그는 지난 6월 열린 ‘MWC 상하이’에서 “지난 10년간 5G에 40억 달러(약 4조6000억원)를 투자했으며, 5G 솔루션은 핵심 부분에서 경쟁사를 압도하고 있다”고 강조한 바 있다.

다만 5G 사업과 관련한 매출 등의 구체적인 경영 지표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중국에서 5G가 상용화되면 의미 있는 성과가 나올 것이라고 전했다. 중국 이동통신사들은 올해 상반기부터 대도시를 중심으로 5G 시범 서비스에 나섰고,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상용화에 나설 예정이다.

켄 후 회장은 “(5G와 관련한) 영업이익을 논하기는 시기상조”라며 “내년 초에 중국에 5G 통신망이 구축될 예정이어서 그때 쯤엔 구체적인 이익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화웨이는 기술을 통해 세상을 바꾸고 파트너사들의 문제를 해결하는 기술 제공 기업이라는 정체성도 강조했다. 그는 “화웨이는 계속 혁신을 이루는 회사로, B2B 영역(기업과 기업간 거래)에서 장점을 갖추고 있다”며 “고객 입장에서 보면 기술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회사”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어떻게 하면 고객의 이익을 높일지, 더 낮은 가격으로 높은 효율을 이끌어낼지 고민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의 니즈를 파악하고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화웨이는 개발자들에게 다양한 기회를 제공하고, 기술적인 기능과 툴을 지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컴퓨팅 업계에서 살아남기 위한 생태계 조성도 강조했다. 켄 후 회장은 “화웨이가 컴퓨팅 사업에서 성공하기 위해 쿤펑을 기반으로 파트너들과 생태계를 조성해나가려고 한다”며 “생태계 조성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기술 오픈만큼 중요하다. 베이징과 상하이, 난징, 청두 등 지역 파트너들과 함께할 것”고 말했다.
 
 

(왼쪽에서 두번째부터)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과 정예라이 화웨이 클라우드 사업부 사장, 황진 화웨이 제품라인 부사장이 18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에서 글로벌 기자단과 간담회를 갖고 있다.[사진=정명섭 기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