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웨이 커넥트 2019] 세계 최대 통신장비사 화웨이, AI 장비도 1위 노린다(종합)

상하이(중국)=정명섭 기자입력 : 2019-09-18 15:58
먀켄 후 순환회장, 기조연설서 AI 활용 도울 '컴퓨팅' 중요성 강조 "AI, 전세계 컴퓨팅의 80% 사용할 것... 2조 달러 시장으로 성장" 경쟁사 대비 연산속도 10초 이상 빠른 AI 솔루션 '아틀라스 900' 공개
세계 최대 통신장비사인 중국 화웨이가 인공지능(AI) 활용을 돕는 장비 시장까지 노리고 있다. 화웨이는 향후 AI 컴퓨팅 시장 규모가 커질 것으로 판단하고, AI 칩셋과 솔루션 사업에 지속적으로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위해 화웨이는 타사 대비 연산속도가 대폭 개선된 컴퓨팅 플랫폼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18일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전시장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에서 AI 활용을 돕는 컴퓨팅 사업 전략을 공개했다. 화웨이는 이번 화웨이 커넥트의 주제로 지난해 공개한 AI 전략에서 한 발 더 나아간 ‘진화한 지능(Advance Intelligence)’을 제시했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은 이날 기조연설에서 컴퓨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컴퓨팅이란 컴퓨터와 같은 기기를 활용한 연산을 말한다. 최근 AI 기술이 주목받으면서 AI 머신러닝(기계학습)을 위한 컴퓨팅 기술이 주목받고 있다.

예를 들어, 5G(5세대) 이동통신 시대에는 모든 사물이 상호 연결되면서 데이터들이 쏟아진다. 기업들은 이 데이터를 분석해 새로운 사업을 구상하거나 기존의 서비스를 개선한다. 이때 AI 기술이 활용되는데, AI가 데이터를 처리하는데 필요한 기술이 바로 컴퓨팅이다.

켄 후 회장은 “컴퓨팅은 규칙 기반에서 AI 머신러닝의 기초가 되는 통계적 모델로 진화하고 있다”며 “화웨이는 향후 5년 안에 통계 컴퓨팅이 주류가 되고, AI 컴퓨팅이 전세계에서 사용되는 컴퓨팅 파워의 8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추산한다”고 말했다. 이어 “화웨이는 지난 10년 전부터 컴퓨팅에 투자해왔다”며 “컴퓨팅은 향후 2조 달러가 넘는 거대한 시장이 될 것이며, 앞으로도 전략적으로 투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켄 후 화웨이 순환회장이 18일 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전시장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에서 기조연설하고 있다.[사진=화웨이]

[그래픽=임이슬 기자]

화웨이는 컴퓨팅의 사용 용도가 AI 활용에 초점이 맞춰지는 추세에 따라 이와 관련한 아키텍쳐(컴퓨터 구조)와 솔루션을 제공하는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켄 후 회장은 “AI는 밑단에 아키텍쳐와 칩셋이 있는데, 우리는 이 기술들을 개발하고 있다”며 "어떤 기술을 개발하든지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기술회사가 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AI 컴퓨팅 시장에서 입지를 다지기 위한 전략으로 △다빈치 아키텍쳐 △모든 산업에 적용 가능한(올-시나리오) 프로세서 △클라우드를 통한 프로세서 서비스 △개방형 에코시스템 구축 등을 내세웠다. 다빈치 아키텍쳐는 AI 트레이닝을 위한 화웨이의 자체 개발 프로세서를 다빈치 큐브 모양으로 집적한 설계를 말한다.

화웨이는 컴퓨팅용 칩셋 ‘쿤펑’과 AI 트레이닝용 칩셋 ‘어센드’, 모바일용 칩셋 ‘기린’, TV용 칩셋 ‘홍후’로, 모든 상황(올 시나리오)에 자사의 프로세서가 활용되도록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강조했다. 이 프로세서는 하드웨어 형태로 판매되는 것이 아니라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 솔루션으로 고객에게 제공된다. 

화웨이는 이날 AI 활용을 도울 컴퓨팅 클러스터 ‘아틀라스(Atlas) 900’를 공개했다. 화웨이는 타 경쟁사의 솔루션보다 연산 속도가 10초 이상 빠르다고 강조했다.

켄 후 회장은 “아틀라스 900와 타사의 솔루션의 연산속도 10초 차이는 굉장한 차이를 의미한다”며 “천문학, 기상예보, 자율주행 등 과학 연구와 비즈니스 혁신에 새로운 가능성을 가져다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SKA(Square Kilometer Array) 프로젝트에 아틀라스 900을 활용한 사례도 소개했다. SKA는 세계 최대 규모의 우주 연구를 위한 국제 공동 프로젝트다. 켄 후 회장은 “SKA에서 169명이 해야 할 일을 아틀라스 900은 10초 만에 할 수 있다”며 “이처럼 컴퓨팅은 다양한 업계의 발전에 기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필립 다아이몬드 SKA 프로젝트 본부장은 이날 무대에 올라 “우리는 상하이 천문대에서 화웨이와 함께 은하 탐지 등에 기계학습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처리할 때 화웨이의 기술이 매우 유용하다. 최근 화웨이는 SKA 데이터 센터에서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센터 솔루션을 완성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조연설자로 나선 가오 웬 펑청(Peng Cheng) 연구소장은 '엑사스케일 컴퓨팅(1초당 100경회 연산이 가능한 엑사플롭스급 컴퓨팅)'을 지원하는 중국의 첫 AI 슈퍼컴퓨팅 시스템 구축에 화웨이와 함께하겠다고 설명했다. 화웨이와 펑청 연구소는 AI 기초연구와 혁신을 위한 차세대 플랫폼 구축에 협력할 방침이다.

켄 후 회장은 "이제는 새로운 개척의 시대를 맞이할 때"라며 "넓은 바다 속에서 무한한 가능성을 개척하는 것은 단 한 척의 배로는 역부족이다. 우리는 오늘 닻을 올린 1000개의 배와 함께 인텔리전스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역사적인 순간을 맞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일까지 열리는 화웨이 커넥트는 화웨이가 매년 5G와 AI, 클라우드, 보안 등 새 ICT 기술을 소개하고 공유하는 자리로, 올해는 3만㎡(약 9000평) 전시 규모로 열렸다. 각 분야의 전문가와 정부 관계자, 학계에서 2만여명이 참석했다고 화웨이는 전했다.

 

18일 중국 상하이 월드중국 상하이 월드엑스포전시장에서 열린 ‘화웨이 커넥트 2019’ 현장[사진=정명섭 기자]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