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준, 530억 달러 단기유동성 공급

김태언 기자입력 : 2019-09-18 07:10
美자금시장 '일시발작'에 연준 11년만에 조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530억 달러(약 63조1000억원)의 단기유동성을 공급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9월 정례회의가 시작된 가운데 이번 조치는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몰리면서 시장에서 초단기 금리가 최고 10%까지 치솟는 `일시 발작`이 일어난데 따른 것이다.

앞서 오버나이트 자금시장에서는 일시적으로 자금 수요가 몰리면서 지난 13일 2.14%에서 16일 2.25%로 금리가 뛰어올랐다. 17일 오전(현지시간)까지 금리가 5%까지 치솟자 연준이 긴급 조치에 나선 셈이다.

연준의 유동성 조치가 이뤄지기 직전에는 최고 10%를 찍기도 했다.

유동성 공급은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 거래를 통해 이뤄졌다.

레포 거래는 일정 기간 내 되파는 조건으로 채권을 매입하는 방식이다. 통화 당국이 채권을 매입하면 그만큼 시중에는 유동성이 공급된다.

레포 거래 대상은 미국 재무부 국채, 기관채권, 기관 보증 채권 등으로 최대 750억 달러 한도다.

뉴욕 연은은 이날 성명을 통해 "공개시장 데스크가 연방기금금리를 2.00~2.25% 목표 범위에 유지하도록 오버나이트(하루짜리) 레포 거래를 했다"고 밝혔다.

통화 당국이 레포 거래를 통해 단기유동성을 공급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이후로 11년 만이다.

WSJ는 이번 유동성 공급은 오버나이트 자금시장의 유동성 압박을 덜어주기 위한 조치라고 풀이했다.

CNN방송은 "금융시장의 긴장감이 커지고 있다는 방증"이라며 "연준이 단기금리의 통제력을 잃을 수 있다는 우려를 낳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사진=AP·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