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주머니 얇은 대학생·바쁜 직장인 ‘가성비 버거’에 반했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19-09-18 06:34
홍대 일대 햄버거 매장 가보니…저렴한 노브랜드버거, 하루종일 할인 맥도날드 인기
대형마트, 편의점에서 불어온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전쟁’이 햄버거 시장까지 확산하고 있다. 

저렴한 가격에 품질까지 꼼꼼하게 따지는 밀레니얼 세대를 만족시키기 위해 최근 햄버거 프랜차이즈업계도 앞다퉈 ‘가성비 버거’를 출시하고 있다. 

선두주자는 지난 8월 홍대에 1호점을 낸 신세계푸드의 ‘노브랜드 버거’다.

앞서 맥도날드도 점심시간에만 시행하던 런치 할인을 확대해 ‘맥올데이’로 바꿔 가성비 버거 대열에 합류했다. 맥올데이는 하루종일 햄버거 세트 일부를 할인된 가격에 판매하는 행사다. 버거킹 또한 ‘사달라(4달러)’ 마케팅을 앞세워 대표 버거인 와퍼 세트를 비롯해 다양한 메뉴를 할인하는 행사를 꾸준히 펼치고 있다.

 

17일 점심시간 서울 마포구 노브랜드버거 홍대점을 찾은 소비자들이 키오스크에서 햄버거를 주문하고 있다. [사진=조아라 기자]

17일 점심시간에 맞춰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5곳을 찾았다. 

우선 노브랜드 버거 매장은 정오가 지나자마자 점심 한끼를 해결하려는 소비자들로 모든 좌석이 꽉 찼다. 매장 입구의 키오스크도 금새 줄을 서는 인파로 붐볐다.

오픈한 지 한달 새 이처럼 인기인 것은 일명 ‘가성비 버거’ 소비자의 지갑을 공략했기 때문. 이곳에서 만난 대학생 최은별씨(22·여·서울 동대문구)는 “노브랜드하면 ‘싸다’, ‘가성비 갑’이란 이미지가 크다”면서 “노브랜드 버거는 가격 대비 맛도 좋다”고 말했다.

노브랜드 버거에서 가장 저렴한 메뉴는 ‘그릴드 불고기 버거’로 1900원이다. 인근에 있는 맥도날드, 롯데리아 등에서 판매 중인 햄버거 최저가도 2000원 초반대인 것에 비해 확실히 가격 경쟁력이 크다.

특히 지갑이 얇은 대학생에게 인기다. 이진호씨(25·남·서울 중랑구)는 “학식보다 저렴해 노브랜드버거로 점심을 해결하는 경우가 많다”면서 노브랜드 버거 마니아임을 자처했다. 
 

노브랜드버거 홍대점에서 판매하는 NBB시그니처 버거 세트와 그릴드불고기 버거. [사진=조아라 기자]

맥올데이 행사를 앞세워 맥도날드도 가성비하면 빠질 수 없다. 맥도날드 매장앞에서 만난 유진희씨(26·여·서울 용산구)는 “이전에는 점심에만 가격 할인을 받을 수 있어 아쉬울 때가 많았는데 종일 할인된 가격에 햄버거를 먹을 수 있어 좋다”고 말했다.

식비 부담이 큰 아르바이트생에게도 가성비 버거는 인기다. 한 끼 식사 비용에 많은 돈을 투자하지 않으려고 하기 때문이다. 대학생 홍유미씨(20대·여·가명)는 “아르바이트로 학비를 모으고 있어 점심값이라도 아껴야 한다”면서 버거킹 매장으로 들어섰다. 홍씨는 학원 알바를 함께하는 동료들과 버거킹에서 할인행사 중인 와퍼 2개를 포장해 유유히 사라졌다.

5000원짜리 한 장이면 점심을 해결할 수 있으니 직장인들도 반긴다. 홍대입구역 인근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곳곳에선 목에 사원증을 건 직장인들이 점심을 먹으러 삼삼오오 찾는 풍경이 흔했다.

노브랜드버거 매장에서 만난 직장인 이정수씨(40대·남·가명)는 “밥값이 많이 올랐는데, 햄버거 가격은 점심시간 할인행사가 많아 저렴하게 점심을 해결할 수 있어 자주 찾는다”고 말했다.

업계의 가성비 버거 열풍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등록금과 생활물가에 부담이 큰 20~30대 소비자들은 특히 가성비를 많이 따진다”면서 “추후 메뉴를 개발할 때도 가성비를 우선으로 한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