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카콜라' 홍준표 "조국, 文정권 게이트 여는 '제2의 최순실' 가능성"

박기람 기자입력 : 2019-09-12 15:09
페이스북 통해 "세상에 비밀은 없다…2년후 보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12일 "조국 사건 전개 과정을 보니 제2의 최순실 사건이 될 가능성이 커 보인다"며 2년 후를 예견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단순한 조국 게이트가 아니라 이건 청와대, 법무부, 법원조차 연관된 문재인 정권 게이트로 번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고름은 살이 되지 않는다. 반드시 곪아 터질 날이 온다"며 "2년 후 보자. 지금은 모든 의혹을 은폐하더라도 2년 후면 반드시 밝혀진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너희들이 박근혜 수사할 때처럼 똑같이 당할 것"이라며 "세상에 비밀은 없다. 조국 사건을 시발로 문재인 정권은 무너질 것"이라고 했다.

앞서 그는 11일 페이스북에서 검찰을 향해 "자기 상관의 비리를 수사한 경험이 있는 나로서는 지금 윤석열 총장이 얼마나 곤혹스러운지 잘 안다. 일개 평검사의 오기에 불과했지만 일개 평검사도 대통령을 두려워하지 않았다"며 "비굴하게 살지 말자. 인생은 짧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연합뉴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