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기청, 올해 첫 서울특화형 수출바우처지원 기업 10개사 선정

김선국 기자입력 : 2019-09-12 13:07
해외시장 개척에 바우처 형식으로 최대 8000만원 지원
중소벤처기업부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은 올해 처음으로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을 영위하는 혁신형 중소기업 등 10개사를 선정, 수출바우처사업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기업은 바우처를 통해 해외시장 개척활동에 필요한 시장조사, 전시회 참가 등 서비스를 자율적으로 선택해 활용할 수 있다.

서울청은 서울특화형 중소기업을 선정하기 위해 지난해 수출현황을 조사했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수출액 최상위 업종인 전기・전자업종 중 ICT산업군 제조기업에 해당하거나, 혁신성, 성장잠재력이 우수한 글로벌강소기업으로 지원대상을 한정했다. 또 최근 3년 이내 지원 이력이 없는 기업만을 선정해 기존 수출바우처사업의 대상이 되지 못했던 기업들에게도 수혜 기회의 폭을 넓혔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올해 서울특화형 수출바우처사업에 처음 선정된 10개 기업은 △제이씨앤씨 △뷰젬생명공학 △연시스템즈 △아이소 △리얼아이덴티티 △한비젼 △두니코프 △지엠엠씨 △제이앤피인터내셔널 △진코퍼레이션 등이다.

박영숙 서울청장은 “그동안 정부지원의 사각지역에 있었던 중소기업들에게 서울만의 특색과 경쟁력을 담아 중소기업의 판로 및 수출 증진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