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호 안양시장 '추석 맞아 아동·장애인 시설 위문

(안양) 박재천 기자입력 : 2019-09-12 00:26

[사진=안양시 제공]

최대호 안양시장이 추석연휴를 앞둔 11일 아동복지시설인‘좋은집’과 장애인주간보호시설인 ‘희망아카데미’를 차례로 방문해 생필품을 전달하고, 시설 종사자들을 위로했다.

최 시장은 '어려운 이웃일수록 명절기간에 외로움을 많이 느낄 수 있다'며, 희망을 잃지 않도록 정성 것 배려하면서 즐거운 추석연휴 보내기 바란다'고 위로의 말을 전했다.

앞서 이진수 부시장도 9일‘안양의 집’에 이어 10일‘수리장애인종합복지관’을 찾아 과일상자를 전하며 위로의 시간을 가졌다.

만안·동안구청장을 비롯해 국·소·원장 등 시 간부공무원들도 노인요양원, 아동복지시설, 장애인시설, 노숙인 쉼터, 청소년쉼터 등 복지시설을 줄줄이 방문해 위로의 말과 함께 생필품을 전달했다.

소회계층과 추석 정을 나누기 위한 미담은 각 동에서도 예외가 아니었다.

안양4동과 6동, 비산·1·2동, 관양1동이 송편과 전 등의 명절음식을 직접 만들어 독거노인과 고시원 거주자들에게 전달했는가 하면, 안양1동은‘사랑의 오픈마켓’운영을 통해 마련한 명절음식‘사랑의 꾸러미’를 저소득 가정에 전달하며 훈훈함을 선사했다.

박달1동에서는‘사랑의 쌀’모으기 운동과 관내기업인 ㈜노루페인트 기부금(150만원)으로 690여만원 상당을 쌀을 어려운 가정 230세대에 전달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