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 미혼남녀 67%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않아"

오수연 기자입력 : 2019-09-12 17:02
듀오, 미혼남녀 대상 ‘추석 바캉스’ 관련 설문 실시 미혼남녀 가장 선호하는 추석 바캉스 유형은 ‘호캉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2일까지 미혼남녀 총 416명(남 204명, 여 212명)을 대상으로 ‘추석 바캉스’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12일 발표했다.

그 결과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않고, 바캉스를 떠날 계획이 있는 미혼남녀가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듀오 제공]

설문조사에 따르면 미혼남녀 10명 중 7명(67.1%)은 이번 추석 연휴에 귀향하지 않을 예정이다. 이 중 75.6%는 추석 바캉스를 떠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그 이유로는 ‘나만의 시간을 갖고 쉬고 싶다’(32.7%)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그 외 ‘명절 잔소리를 듣지 않아도 돼서’(19.4%), ‘소중한 사람과 함께 시간을 보내고 싶어서’(15.6%), ‘여름휴가를 못 다녀와서’(12.8%)라는 의견이 있었다.

가장 선호하는 추석 바캉스 유형은 ‘호캉스’(42.8%)로 나타났다. 뒤이어 ‘국내 관광지 여행’(22.4%), ‘해외여행’(17.3%)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듀오 관계자는 “최근 명절 연휴를 보내는 모습이 점점 더 다양해지고 있다”며 “미혼남녀가 각자의 방식으로 행복한 추석 연휴를 보내길 바란다”고 전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아주경제 고용·노동 포럼
    창간12주년 이벤트 아주탑골공원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