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프랑크푸르트 모터쇼] 10일 개막, 미래형 전기차 ‘주도권 경쟁’ 후끈

한영훈 기자입력 : 2019-09-09 16:58

현대차의 EV 콘셉트카 ‘45’ 티저 이미지[사진=현대차 제공 ]

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IAA)가 10일(현지시간)부터 22일까지 열린다. IAA는 디트로이트·파리·제네바 모터쇼와 함께 세계 4대 모터쇼로 꼽힌다.

올해 쇼 주제는 ‘드라이빙 투모로우(미래 운전 환경)’이다. 메르세데스-벤츠, BMW, 폭스바겐 등 전통의 독일차 명가들은 이번 행사에서 전기차를 비롯한 미래형 전략 차종을 대거 선보인다. 국내 업체 중에는 현대차가 유일하게 출사표를 내던졌다. 이들 업체는 이번 행사를 계기로 급변하는 완성차 시장에서 확실한 주도권을 선점하겠다는 포부다.

벤츠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다양한 전기차를 선보인다, 핵심은 자사 EQ(전기차) 브랜드의 비전을 담은 쇼카다. 벤츠가 이 모델을 공개하는 건 세계 최초다. 프리미엄 순수 전기 구동 다목적 차량인 ‘더 뉴 EQV’도 선보인다.

이 차량 최고출력은 200마력이며, 완충 시 최장 400㎞까지 주행 가능하다. 11㎾용량 충전기는 가정이나 공공 충전소에서 AC 충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이외에도 다양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 라인업과 SUV(스포츠유틸리티차량) 패밀리의 새로운 라인업인 더 뉴 GLB, 고성능 브랜드 메르세데스-AMG의 GLB 모델 등을 선보인다.

BMW 컨셉트카 ‘비전 M 넥스트’[사진=BMW 제공 ]

BMW는 ‘운전 즐거움의 미래’라는 주제로 신 모델 및 첨단 기술을 소개한다. 신형 ‘X6’도 최초로 공개한다. 3세대 ‘X6’는 자신감 넘치는 외형이 최대 특징이다. 차체크기가 전장 4935mm, 전폭 2004mm, 전고 1696mm, 그리고 휠베이스는 2975mm에 달한다. 또 다양한 첨단 기술을 탑재해 스포츠카에 가까운 운전 경험을 제공한다.

럭셔리 모델로는 4도어 스포츠카 ‘뉴 8시리즈 그란 쿠페’, 럭셔리 플래그십 고성능 스포츠카로는 ‘뉴 M8 쿠페’, ‘뉴 M8 컨버터블’ 등을 각각 소개한다. 차세대 비전카인 ‘BMW 비전 M 넥스트’도 선보인다.

‘2019 IAA’ 월드 프리미어 폭스바겐 ‘ID.3’. [사진=폭스바겐 제공 ]

폭스바겐은 ID(차세대 순수 전기차) 패밀리 중 첫 양산형 전기차인 ‘ID.3’을 비롯한 신형 ‘e-업’과 올드 비틀의 전기차 버전인 ‘e-비틀’을 선보인다. 전기차 대중화를 주도할 e-모빌리티 전략도 조명한다. 아우디는 전기구동 오프로드 차량의 미래 비전을 보여주는 'AI:트레일' 콘셉트카와 고성능 모델 '뉴 아우디 RS 7 스포트백'을 공개한다.

포르쉐는 첫 번째 양산형 전기차인 타이칸을 선보인다. 타이칸은 정지 상태에서 100㎞까지 걸리는 시간이 3.5초, 200㎞까지는 12초에 불과하다. 1회 충전시 최장 500㎞까지 주행할 수 있다.

현대차는 미래 전기차의 방향성을 담은 EV 콘셉트카 ‘45’를 공개한다. 이 차량은 1974년 세간에 처음으로 공개된 포니의 콘셉트카 ‘포니 쿠페’에서 영감을 받은 디자인으로 제작됐다. 이외 ‘i10 N 라인’과 일렉트릭 레이싱카도 세계 최초로 공개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콘셉트카에는 개인별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인 ‘스타일 셋 프리(Style Set Free)’의 개념이 담겼다”며 “고객 중심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진화하려는 시도”라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