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비서 성폭행; 안희정 전 지사 판결에 "권력형 성범죄 근절 계기 되길"

전환욱 기자입력 : 2019-09-09 15:22
논평 통해 대법 판결 환영
자유한국당은 9일 대법원이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혐의에 대해 3년 6개월을 선고한 것에 대해 "이번 판결을 대한민국에서 자행되고 있는 권력형 성범죄 근절의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창수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사회적 지위가 업무상 위력으로 작용했다고 판단해 안 전 지사의 성폭행 혐의를 범죄 사실로 인정한 원심판결을 수용한 것"이라면서 "안 전 지사는 피해자의 처지를 이용한 파렴치하고 비열한 범죄에 단죄를 내린 대법원의 판결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피해자의 용기로 권력을 폭력의 근거로 삼은 성범죄를 심판할 수 있었다"고 썼다.

이 대변인은 "하지만 여전히 사회 저변에서는 권세를 이용한 성적 자유의사를 침해하는 범죄가 발생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두려움에 목소리조차 내지 못하는 피해자들이 존재하고 있다"면서 "한국당은 정치권을 비롯해 우리 사회에서 이런 악행이 사라지도록 약자의 편에 서서 노력해 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자유한국당 제공]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