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진공, 안전 경영 문화 확산…‘안전점검의 날’ 개최

현상철 기자입력 : 2019-09-04 16:48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하 중진공)은 4일 경남 진주에 소재한 중진공 본사에서 ‘2019년 제1회 안전점검의 날’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안전점검의 날’은 매월 4일을 사고(事故)없는 날로 지정해 직원들의 안전의식을 제고하고, 중진공의 안전경영문화를 대내외로 확산코자 올해 9월부터 시행하고 있는 전사적인 안전캠페인이다.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4일 경남 진주에 소재한 중진공 본사에서 실시한 ‘2019년 제1회 안전점검의 날’ 행사에서 직원 대표자들이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 = 중진공]


이날 행사에는 중진공 본사 임직원과 자회사 직원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안전한 중진공, 안전한 중소벤처기업, 안전한 대한민국’실현을 위한 △안전을 최우선 하는 경영 △빈틈없는 사전준비로 철저한 안전사고 예방 △안전을 위한 소통과 협력 확대 △일상생활에서의 안전문화 실천 등 결의문을 선포했다.

아울러 경영진 안전경영 메시지 전파, 외부전문가를 초청한 안전 교육, 중진공 주요 시설물에 대한 특별점검 등을 실시했다.

중진공 관계자는 “최근 정부는 공공분야 재난‧안전사고로부터 근로자는 물론 국민의 생명‧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공공기관의 강도 높은 안전관리 역할을 요구하고 있다”며 “중진공은 임직원과 중소벤처기업, 지역주민의 안전인식 확립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인섭 중진공 경영관리본부장은 “오늘 안전점검의 날을 계기로 안전의 범주를 중진공 임직원에서 고객인 중소벤처기업과 국민의 안전으로 확대해 강화할 것”이라며 “앞으로 임직원,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삼고, 이를 현장에 뿌리내리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