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포토]中 고체연료로켓, 인공위성 2개 싣고 발사 성공

최예지 기자입력 : 2019-09-01 11:32
'우주굴기'를 꿈꾸는 중국이 소형 고체연료로켓 '콰이저우(快舟)-1호A'에 인공위성 2개를 한꺼번에 싣고 발사하는 데 성공했다. 31일 중국 관영언론 신화통신의 인터넷판인 신화망(新華網)에 따르면 중국항천과기집단은 이날 오전 7시 41분(현지시간) 고비사막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자체 개발한 콰이저우-1A에 기술실험위성과 샤오샹(瀟湘) 1호 07위성을 싣고 발사했다. 탑재된 2개 위성은 모두 정해진 궤도에 진입했다고 중국항천과기집단은 밝혔다.

콰이저우-1A는 CASIC가 설립한 익스페이스 테크놀로지에서 개발한 소형 고체연료로켓이다. 지난 2017년 중국이 처음으로 콰이저우-1A를 발사 성공하면서 상업용 로켓발사에 첫발을 내디뎠다. 
 

[사진=신화망]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