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분양 30가구 미만 소규모 재건축 "입지만 따라주면 괜찮은 투자"

윤지은 기자입력 : 2019-08-29 15:25

[아주경제DB]

역세권이나 도심 알짜지역에 위치한 소규모 재개발·개건축 등 정비사업 추진 지역 또는 단지가 최근 새로운 투자대상으로 주목받고 있다. 

이들 지역 또는 단지는 일반분양 물량 30가구를 채 넘지 않아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적용 대상에서 비껴간 곳이다.

대규모 정비사업장에 비해 높은 수익률을 담보하진 않지만 추가분담금 부담 없이 향후 시세차익을 기대해볼 수 있다는 점이 투자 매력으로 꼽히고 있다.

29일 모 건설업계 관계자는 "일반적으로는 일반분양 물량이 많아야 조합이나 시공사의 수익성이 높다"면서도 "하지만 요즘처럼 분양가 상한제가 예고된 상황에서는 입지만 뛰어나다면 일반분양 물량이 30가구를 넘지 않아 분양가 상한제 대상이 아닌 사업장에 투자하는 게 나쁘지 않다"고 평가했다.

이어 "입지가 뛰어난 곳들은 분양가나 청약경쟁률이 높을 수밖에 없다"며 "상징성 때문에 브랜드 홍보 효과도 자연스레 따라와 건설사 입장에서도 이런 사업장에 인(in)하는 게 나쁘지 않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난 12일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를 적용한다고 밝히면서 △도시형 생활주택 △경제자유구역 내 외자유치 관련 주택 △관광특구 내 초고층 건축물 △재건축 등 조합원 공급분 △30가구 미만 주택 등 몇 가지 예외를 뒀다. 자율주택정비사업, 가로주택정비사업, 소규모재건축사업을 진행하는 단독·다세대·공동주택 가운데 일반분양 물량 30가구를 넘지 않는 곳들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지 않는다는 얘기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시내 황금입지로 평가받는 강남4구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을 진행 중인 단지는 △강남구 논현동 세광연립·청담동 영동한양빌라·대치동 현대타운·역삼동 역삼목화연립 △서초구 서초동 낙원청광·서초동 남양연립·방배동 대진빌라·양재동 한신빌라·방배동 한국상록연립 △송파구 마천동 화인아트·방이동 장안빌라·송파동 101 일대 △강동구 천호동 동도연립·천호동 국도연립·상일동 벽산빌라·성내동 삼천리연립·성내동 코끼리연립·길동 유정빌라·길동 동성타운·암사동 대명아파트 등 총 20곳이다.

서초구 양재동 한신빌라 인근 B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우리 단지는 일반분양 물량이 28가구밖에 되지 않아 분양가 상한제 적용 안 받는게 맞다"며 "가로주택정비사업 자체가 도정법(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이 아닌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의 적용을 받기 때문에 조합원 지위 승계가 자유롭다는 것 등 이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이유 때문에 관심을 가지는 손님들은 많은데, 소규모나 대규모나 정비사업장은 조합원들끼리 패가 갈리는 경우가 많아 무조건적으로 권하기 힘든 부분은 있다"며 "한신빌라도 조합 분란 때문에 아직도 사업시행인가 등 가시적인 단계까지 가지 못했다"고 덧붙였다. 양재동 한신빌라는 지난해 1월 20일 용적률 약 212%, 지하 2층~지상 7층, 4개 동, 총 112가구로 건축심의를 받은 상태다. 이후 용적률과 층수 상향 등을 놓고 조합원끼리 의견이 갈리며 현재까지 진전이 없는 상태다.

최근 사업시행인가를 받아 화제를 모은 대치동 현대타운의 경우, 소규모라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피한 것과 별개로 '지분제' 사업장이라는 이점을 가진 걸로 알려졌다. 재건축사업 방식 가운데 하나인 지분제는 시공사가 개발이익을 가져가는 대신 조합원들에게 신축될 아파트의 일정 면적을 무상으로 입주할 수 있도록 보장해주고, 공사 과정에서 발생하는 위험도 모두 책임지는 방식이다.

대치동 현대타운 인근 W공인중개업소 관계자는 "여기는 도급제가 아니라 지분제를 선택한 사업장"이라며 "권리가액을 기준으로 추가분담금을 낼지 환급을 받을지 다 결정된 상태에서 동·호수까지 지정돼 있다. 쉽게 말해 추후 조합원 부담이 늘어날 걸 염려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추가분담금 걱정 없이 조합원 분을 승계받아 입주 시 시세차익 등 기대해볼 수 있는 측면 때문에 관심 갖고 문의하는 분들이 몇 분 있었다"며 "다만 물량 자체가 많지 않아 실제 성사된 거래는 없다. 거래가 활발하다, 늘었다 보기는 무리"라고 덧붙였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