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조국, 자진사퇴·지명철회 가능성 없어"

신승훈 기자입력 : 2019-08-23 14:17
"여야, 정국 주도권 및 총선·대선 앞두고 혈투 벌여"
박지원 대안정치연대 의원은 23일 조국 후보자의 자진 사퇴 또는 지명 철회 가능성에 대해 “그러한 가능은 없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월간 박지원’에 출연해 “한국당에서 조 후보자 거취를 정권 차원의 문제로 연계시켰기 때문에 청와대나 집권 여당에서도 여기서 밀리면 안 된다는 생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에 대해서 극렬하게 찬반 논쟁이 불붙고 있는 것은 여야가 정국 주도권 및 총선·대선을 두고 혈투를 벌이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 의원은 정부의 지소미아(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결정에 대해 “저는 맨 먼저 지소미아 파기 주장을 제기했는데 이는 지소미아를 우리의 협상 카드로 쓰자는 의미였다”면서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발효에 대해 우리 정부도 지소미아를 파기함으로써 원상 복귀라는 카드를 마련한 측면이 있다”고 했다.

그는 “국내 소재 일본 강제징용 기업 재산 몰수 처분 시한이 다가오는 만큼 이제는 한일 양국이 모든 카드를 내어놓았기 때문에 협상을 통해 윈윈하는 길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한일 관계도 북미 관계처럼 모라토리움으로 들어가 현재의 상황을 더 이상 악화시키지 않거나 이전으로 회복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보류해 놓고 외교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론관 떠나는 박지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지원 의원이 12일 오전 민주평화당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희망의 대안정치연대' 소속 의원들의 탈당 기자회견이 끝난 후 정론관을 떠나고 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3회 서민금융포럼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 글로벌